김하성, 1안타 2볼넷 3출루 활약...멋진 호수비로 승리 견인

  • 등록 2024-05-21 오전 8:54:38

    수정 2024-05-21 오전 8:55:42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21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에서 안타성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한 경기 3출루에 성공하면서 확실하게 살아나는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원정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석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활약에 힘입어 샌디에이고는 6-5 승리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시즌 타율은 0.216(167타수 36안타)으로 상승했다.

김하성은 3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에 그쳤다.

김하성의 안타는 6회초에 나왔다.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하성은 애틀랜타 선발 레이날도 로페스의 2구째 83마일(약 134km) t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중간 안타로 연결했다. 하지만 1루에 나간 김하성은 다음 타자 루이스 아라에스의 병살타 때 2루에서 아웃됐다.

김하성은 2-5로 뒤진 8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다시 선두타자로 등장해 볼넷을 얻었다. 이 출루는 샌디에이고의 역전을 이끄는 밑거름이 됐다.

김하성이 1루에 나간 가운데 샌디에이고는 1사 1루 상황에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내야안타와 주릭슨 프로파르의 볼넷을 더해 만루를 기회를 잡았다. 이어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2타점 적시타와 매니 마차도의 2타점 2루타로 단숨에 4점을 뽑아 6-5 역전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9회초에도 타석에 들어서 볼넷을 추가하며 이날만 세 차례나 출루에 성공했다.

수비에서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하성은 2회말 수비 때 평범한 땅볼을 뒤로 빠뜨리면서 시즌 7번째 실책을 기록했다.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김하성은 자신의 실책을 호수비로 만회했다. 9회말 수비 때 애틀랜타 마이클 해리스 2세가 친 타구가 2루 베이스와 중견수 사이 애매한 위치로 날아갔다. 하지만 김하성은 포기하지 않고 타구를 따라가 역모션으로 잡아냈다.

마무리 투수 로버트 수아레스는 박수를 치면서 김하성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위기를 넘긴 수아레스는 이후 두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해 1점 차 승리를 지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