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년 만에 금메달' 안세영, 오른쪽 무릎 힘줄 찢어져..2~5주 재활

  • 등록 2023-10-09 오후 4:20:55

    수정 2023-10-09 오후 4:20:55

배드민턴 안세영이 금메달을 목에 건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부상을 이겨내고 금메달을 목에 건 ‘배드민턴 여제’ 안세영(21)이 2~5주 재활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안세영은 8일 귀국하자마자 다친 부위의 정밀 검사를 받았고 오른쪽 무릎 근처의 힘줄이 찢어졌다는 소견을 받았다. 이에 따라 2~5주 정도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지난 7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 결승에서 천위페이(중국)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 안세영은 1세트 경기 도중 오른쪽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그 때문에 잠시 경기를 중단한 뒤 의료진으로부터 응급치료를 받고 경기를 재개했다. 치료 뒤 경기를 재개한 안세영은 정상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못했으나 부상을 이겨내고 천위페이를 꺾으면서 기어코 금메달을 획득하는 부상 투혼을 발휘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것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방수현 이후 29년 만이었다.

귀국 후 곧바로 정밀 진단을 받은 안세영은 다행히 큰 부상을 피해 내년 7월 개막하는 파리올림픽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하지만, 이날부터 시작하는 제104회 전국체육대회는 참가하지 않기로 했고, 오는 1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덴마크오픈과 프랑스오픈은 대표팀과 출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안세영이 경기 도중 무릎 통증으로 의료진의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