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vs 파라과이 경기 중계, 시청률 20.3% 높은 관심

  • 등록 2010-06-30 오전 10:25:15

    수정 2010-06-30 오전 10:25:15

▲ 남아공 월드컵 16강전 파라과이 대 일본의 경기장면.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이데일리 SPN 박미애 기자] 8강 진출 티켓을 놓고 펼쳐진 일본과 파라과이 한 판 승부에 국민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29일(한국시간) SBS를 통해 중계된 2010 FIFA 남아공월드컵 일본과 파라과이 경기는 20.3%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평소 이 시간대 전파를 타는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의 시청률을 넘은 수치다. `강심장`은 지난 8일 방송에서 16.5%를 기록했다. `강심장`은 월드컵 관계로 3주째 방송되지 못했다.

일본의 8강 진출 여부는 국민들에게도 큰 관심사였다. 한국은 지난 26일(한국시간) 우루과이와 경기로 8강 진출에 실패했고, 일본이 과거사로 라이벌 관계에 있다 보니 이날 경기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었던 것.

일본은 이날 경기에서 파라과이와 전후반에 연장 전후반까지 120분 동안 득점을 올리지 못하다가 승부차기에서 3대 5로 패, 8강 진출의 좌절을 맛봤다.

또 다른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서 이날 경기는 21.6%로 나타났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