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유니폼 입은 '홈런왕' 스탠턴 "저지와 함께 발전할 것"

  • 등록 2017-12-12 오전 8:59:44

    수정 2017-12-12 오전 8:59:44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 된 메이저리그 최고의 홈런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턴(가운데)이 등번호 27번이 적힌 양키스 유니폼을 받은 뒤 브라이언 캐시먼 단장(왼쪽), 애런 분 감독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메이저리그 최고의 거포로 인정받는 지안카를로 스탠턴(28)이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고 공식적으로 양키스 선수가 됐다.

양키스는 1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이 열리는 미국 플로리다 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탠턴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양키스는 스탠턴을 데려오기 위해 마이애미에 주전 2루수 스탈린 카스특로와 유망주인 호르헤 구스만, 호세 데버스를 보냈다. 마이애미는 스탠턴의 연봉 일부인 3000만 달러를 지급했다.

스탠턴의 양키스 등번호는 마이애미와 같은 27번이다. 27번 등번호가 적힌 유니폼을 받은 스탠턴은 “양키스 구단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내 야구 인생에서 새로운 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스탠턴이 팀에 오면서 양키스는 스탠턴과 애런 저지라는 최고의 홈런타자를 한꺼번에 보유하게 됐다. 스탠턴은 지난 시즌 59개의 홈런을 때려 내셔널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신인인 저지는 52개로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등극했다.

스탠턴과 저지가 친 홈런 개수만 무려 111개나 된다. 왠만한 팀 전체 홈런 개수와 맞먹는 수치다.

스탠턴은 “나와 비슷한 선수인 저지와 함께 재능을 뽐내게 돼 정말 기쁘다. 서로 배우면서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에런 분 양키스 신임 감독은 “얼마나 기쁜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다. (꿈이) 현실이 됐다. 스탠턴은 젊은 선수로 이뤄진 우리 구단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기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토마토에 파묻혀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