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최고 9.0%까지…전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

  • 등록 2017-12-27 오전 8:08:47

    수정 2017-12-27 오전 8:08:47

사진=‘강식당’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26일 오후 방송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이하 ‘강식당’)은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평균 8.2%, 최고 9.0%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특히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6.5%, 최고 7.2%를 기록했으며, 전 연령층에서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오픈을 했음에도 밥을 되지 않아 애를 태우던 안재현은 순식간에 오므라이스를 완성해냈고, 신메뉴 ‘제주많은 돼지라면’은 큰 인기를 끌었다. 여유로웠던 것도 잠시, 한꺼번에 쏟아지는 손님들에 멤버들은 또 한번 혼란에 빠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준비해놨던 소스가 떨어져갔다. 송민호는 라면덕에 설거지 지옥에 빠졌고 강호동은 생에 처음으로 라면이 꼴보기 싫다며 힘들어했다. 멤버들은 “그냥 ‘신서유기’만 하자”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민호의 서울행이었다. ‘꽃보다 청춘 위너편’의 홍보를 위해 서울로 잠시 올라가게 됐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멤버들은 비상 대책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결국 1일 알바로 등장한 사람은 나영석PD. 나PD는 ‘나노(나영석 노예)’로 불리며 끝없는 설거지의 지옥에 빠졌다.

4일차 영업이 시작됐고 처음부터 ‘강식당’은 8명의 단체손님을 맞았다. 정신없는 와중에서 홀 서빙을 맡은 이수근의 활약이 빛을 발했다.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으로 음식이 늦어지는 것도 소화했다. “본사에서 주시하고 있다. 두 번째 업장은 이수근씨 내드릴 것”이라는 나 PD의 말이 웃음을 안겼다. 방송 말미, 초등학생 씨름선수 12명이 등장해 앞으로의 고난을 예고했다.

‘신서유기 외전’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