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효주, '본'시리즈 스핀오프 출연…첫 미국 진출

  • 등록 2019-01-10 오전 10:26:23

    수정 2019-01-10 오전 10:26:23

한효주(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한효주가 첫 미국 진출에 나선다.

10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한효주는 현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체류하며 미국 케이블채널 USA네트워크 드라마 ‘트레스톤’ 촬영 중이다. 한효주는 평소 영어 공부 등 할리우드 진출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레스톤’은 미국 로버트 러들럼의 소설 ‘제이슨 본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다. 영화 ‘본’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최고의 스파이인 제이슨 본을 만들어 낸 프로그램인 가상의 CIA 비밀 작전 ‘오퍼레이션 트레드스톤’에 대한 이야기다.

2003년 미스 빙그레 선발대회로 데뷔한 한효주는 드라마 MBC ‘동이’(2010), ‘더블유’(2016)와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감시자들’(2013), ‘뷰티 인사이드’(2015), ‘골든 슬럼버’(2017), ‘인랑’(2018) 등에 출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