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호가 될 순 없어' 이용식 딸 이수민, 40kg 감량 미모→김동영 핑크빛 [종합]

  • 등록 2021-01-11 오전 9:31:52

    수정 2021-01-11 오전 9:31:52

‘1호가 될 순 없어’(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개그맨 이용식 딸 이수민이 40kg 감량한 근황을 공개해 화제했다. 특히 임미숙, 김학래 아들 김동영과 핑크빛 분위기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뽀식이 아저씨’ 이용식이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이어 이용식 집을 찾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다. 임미숙, 김학래는 “여기가 우리 며느리 집이냐”며 이용식 딸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내비쳤다. 이용식 또한 김동영을 보며 “우리 사위”라고 불렀다.

이용식 딸이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는 “수민이가 이렇게 예뻐졌냐”, “말도 안돼”라고 감탄이 쏟아졌다.

임미숙은 아들 동영, 이용식 딸 수민에 대해 “외동딸, 외동아들이라 공통점이 많다. 서로 며느리 삼자, 사위 삼자 얘기를 하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용식의 딸 수민이는 40kg를 감량했다고 밝혔다. 수민은 “예전에는 아빠 옷을 입고 다녔다”면서 “운동으로 뺐다. 5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용식은 “다이어트를 하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웠다”면서 “가슴이 아팠는데 저렇게 변하더라”고 뿌듯해했다. 또한 다이어트 전에는 자신과 닮은 모습이었는데 다이어트 후 달라졌다며 서운한 기색도 내비쳤다.

이어 김동영도 60kg를 감량한 이력이 있다고 밝혀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1호가 될 순 없어’(사진=JTBC)
이후 이수민, 김동영은 심부름을 하기 위해 둘만의 외출에 나섰다. 김동영은 1살 위인 이수민은 ‘누나’가 아닌 ‘수민씨’라고 불렀고 자신이 가지고 있던 핫팩을 건네며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하기도 했다.

이어 식사를 마치고 이수민은 첼로 연주를 선보였고 김동영은 이 모습을 뚫어지게 바라보기도 했다.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하며 오랜만에 후배들을 만난 이용식은 “여기저기 이런 프로그램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후배들을 응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