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운쓰', 전소니·기도훈·박상남·김우석·갈소원 캐릭터 포스터 공개

  • 등록 2021-03-08 오전 9:22:11

    수정 2021-03-08 오전 9:22:11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캐릭터 포스터 전소니(사진=티빙)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캐릭터 포스터 기도훈(사진=티빙)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캐릭터 포스터 박상남(사진=티빙)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캐릭터 포스터 김우석(사진=티빙)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 캐릭터 포스터 갈소원(사진=티빙)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6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단독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연출 김병수, 극본 은선우, 크리에이터 김은숙, 제작 화앤담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당운쓰‘)는 인간의 운명을 쓰는 ‘신(神)’ 신호윤(기도훈)이 세기의 로맨스를 완성하기 위해 막장 드라마를 쓰는 ‘작가‘ 고체경(전소니)의 습작을 표절해 명부를 작성하면서 벌어지는 ‘운명 기록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이다. ‘여고추리반‘과 호평 속 공개된 ’철인왕후: 대나무숲‘, ’철인왕후일담‘, 그리고 공유, 박보검 주연의 영화 ’서복‘에 이어, 새롭게 론칭을 알린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와 함께 티빙 오리지널만의 새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당운쓰’ 주역으로 나서는 라이징 스타 5인방 전소니, 기도훈, 박상남, 김우석, 갈소원의 면면을 담고 있는 캐릭터 포스터가 첫 선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먼저 얼굴 없는 막장 드라마 작가로 운명의 장난에 놓이는 인간 고체경 역을 맡은 전소니가 의문스러운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가운데 “왜 자꾸 이렇게 귀신같은 타이밍이지?”라는 문구가 내걸려 있는 터. 정체를 숨긴 체 살아가는 막장 드라마 작가 고체경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인간의 운명을 써 내려가는 ‘운명의 신‘ 신호윤 역을 맡은 기도훈은 ‘사랑을 글로 배운 운명의 신’이라는 문구와 더불어 따뜻한 시선으로 누군가의 명부를 바라보며 “인간 내면의 깊이가 여기 다 있어”라는 대사와 함께 앞으로 전개될 운명적 로맨스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신호윤과 함께 운명을 쓰는 동료 신(神)이자 ‘운명 복붙‘의 대가 명 역 박상남은 온 우주를 귀찮아하며 명부에도 여백을 남겨두는 운명의 신답게 “난 여백 있는 삶을 추구해”라며 해맑은 미소로 드리우고 있다. 진지한 모습의 신호윤과 대비를 이루며 극과 극 케미를 예고하고 있는 것.

또한 ‘완벽한 운명으로 설계된 남자’라는 문구가 눈길을 사로잡는 정바름 역 김우석은 누군가를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사실 그 작가가 내 첫사랑이거든요”라는 설렘을 유발하는 대사를 건네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반면 운명이 기록될 명부를 만드는 ‘어린 삼신 할매’ 삼신 역 갈소원은 슬픔을 머금은 채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동시에 “명부를 이리 개발새발 쓰셔도 되는 겁니까?”라는 대사를 통해 과연 삼신이 운명의 신들과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배우들 간 호흡이 좋아 화기애애하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진행됐다”며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매력을 배우들이 잘 소화해내 더욱 새로운 작품이 만들어졌다. 첫 공개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상승시킨 티빙 오리지널 ‘당신의 운명을 쓰고 있습니다‘는 오는 3월 26일 오후 4시 티빙에서 전편 단독 공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