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1박 2일' 판 '오징어 게임' 펼쳐진다…생존 전쟁의 결말은

  • 등록 2021-11-28 오후 3:31:02

    수정 2021-11-28 오후 3:31:02

(사진=KBS2 예능 ‘1박 2일 시즌4’)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1박 2일’ 판 ‘오징어 게임’이 시작된다.

28일 방송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깍두기’ 특집에서는 멤버들의 운명이 걸린 살벌한 ‘깍두기 게임’이 펼쳐진다.

다섯 남자는 오프닝부터 대나무 숲길 한복판에서 난데없는 레이스에 나선다. 영문도 모른 채 숨 가쁘게 미션을 수행한 이들은 ‘깍두기’라는 가혹한 운명을 피해야 하는 ‘깍두기 게임’에 예고 없이 참가하게 된다고.

멤버들의 치열한 생존 전략이 총동원된다. 양보 없는 서바이벌 본능에 스위치를 켠 문세윤은 “나 한미녀야”라는 섬뜩한 대사를 내뱉으며 ‘문미녀’로 돌변한다. 그의 원초적인 파워와, 상대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교묘한 심리전은 전 멤버를 쩔쩔매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희망 없는 삼촌들’ 연정훈과 김종민은 벼랑 끝에 내몰린 위기 속에서 뜻밖의 능력치를 발휘하며 ‘올드보이’의 숨겨진 저력을 보여준다. 라비 역시 특기인 ‘카피력(?)’을 발휘, 게임에서 유리해 보이는 멤버를 뻔뻔하게 따라 하며 살길을 찾는다고.

게임 내내 전전긍긍하던 딘딘은 불길한 운명을 직감하고 진땀을 흘리며 초조해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공포에 휩싸인 채 살 떨리는 대결에 나선 이들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1박 2일 시즌4’는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