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X정해인 ‘예쁜누나’, 시작부터 4% 돌파

  • 등록 2018-03-31 오전 9:19:51

    수정 2018-03-31 오전 9:19:51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예쁜 누나’가 상쾌한 출발을 알렸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미니시리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1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4.008%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선 사랑에 상처받고 일에 지친 윤진아(손예진 분)와 해외 파견 근무를 마치고 돌아온 서준희(정해인 분)의 재회가 그려졌다. 진아는 남자친구 이규민(오륭 분)에게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았다. 실연의 아픔이 가시기도 전에 계속되는 외근에 지쳐있던 중 회사 앞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준희와 마주쳤다. 힘든 하루를 보낸 진아의 표정이 처음으로 밝아진 순간이었다.

준희는 해외파견 근무를 마치고 귀국한 참이었다. 그의 회사가 진아의 회사가 있는 건물로 이전하는 바람에, 두 사람은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게 됐다. 그날 밤, 함께 술을 마시고 진아를 집에 데려다주던 준희가 회사 근처 맛집을 묻자 “시간 맞아 떨어지는 날 있으면 네가 원하는 거 뭐든 쏠게“라며 함께 점심을 먹기로 약속했다.

진아의 절친 서경선(장소연 분)은 SNS를 통해 규민이 양다리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전해들은 진아는 그 SNS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 규민이 있는 와인바에 찾아갔다. 차 키를 몰래 빼네 스타킹과 립스틱을 규민의 차에 떨어트리고 여친의 오해를 사게 만들었고 통쾌한 복수에 성공했지만, 마음은 여전히 울적했다.

일에서도 구멍이 생겼다. 남호균(박혁권 분) 이사의 결재 실수로 오픈 매장 이벤트에 차질이 생겼다. 진아는 개인 경비처리로 모든 뒷수습을 혼자 떠맡아야 했다. 규민은 연락이 안 된다는 이유로 회사 앞으로 찾아왔고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진아와 실랑이를 벌였다. 우연히 이 상황을 본 준희는 “남친 코스프레. 자연스럽게”라며, 진아의 어깨를 감싸고 경찰에 신고하는 척 규민을 쫓아냈다. 창피해하는 진아에겐 무심한 위로를 건넸다.

회식 자리에서 차마 싫은 티도 내지 못하고 남자 직원들의 무례한 농담까지 견뎌낸 진아. 잔업을 위해 맥주를 사들고 회사로 돌아오다가 같은 건물에서 일하는 준희와 우연히 로비에서 마주쳤다. 클럽에 간다며 다른 여자들과 친근하게 통화하는 준희를 자신도 모르게 퉁명스럽게 대했다. 사무실에 혼자 남아 이벤트 경품을 포장하던 진아는 신나는 댄스 음악을 틀고 리듬을 타기 시작했다. 발걸음을 돌려 진아의 사무실로 찾아온 준희는 유리창 너머로 춤추는 진아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고 있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2회는 31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