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찰칵부동산]양주회천 땅 파기 시작했다던데?

2기 신도시 늦깍이 개발 양주회천 택지조성 현장
  • 등록 2020-05-24 오전 7:52:11

    수정 2020-05-24 오전 7:52:11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수도권 2기 신도시 중 한 곳이었던 경기도 양주신도시의 회천지구가 지구 지정 13년여 만에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하며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택지 개발 현장(사진=김용운 기자)
양주신도시(1059만㎡)는 양주시 내 2004년 말 지구 지정된 옥정지구(693만㎡)와 2007년 10월 지구 지정된 회천지구(363만㎡)를 통합해 LH가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조성하기 시작한 신도시다. 위례신도시 면적의 1.7배, 판교신도시의 1.2배 규모로 계획인구 16만명의 경기 북부 대표 거점 도시를 목표로 했다.

하지만 2기 신도시였던 성남판교나 파주운정, 김포한강 등에 비해 개발 속도가 늦어 그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특히 회천지구는 옥정지구보다 개발 속도가 더 더뎠다. 옥정지구는 2016년 12월 1862가구 규모의 옥정센트럴파크푸르지오가 입주를 시작하며 신도시로서의 모습을 갖춰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회천지구는 지구지정 이후 토지보상과 구획 정리 외에는 지구 전체를 가림막으로 가려놓았을 뿐 개발소식이 들려오지 않았다.

상황이 달라진 건 지난해 하반기부터다. 회천지구와 맞닿아있는 덕정역에서 수원까지 74.2km 구간을 잇는 GTX-C노선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이후 내년 착공을 확정하며 회천지구의 호재로 부상했다. 이와 함께 최근 한국철도는 회천지구 내 경원선(1호선) 회정역을 2023년까지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LH도 회천지구 내 택지 분양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일반상업용지 18필지(1만8000㎡)와 848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는 A10-1블럭 (5만1520㎡)을 지난해 연말 분양했다. 지난 4월에도 회천지구 A11블록(3만8053㎡)과 A12블록(3만6350㎡)의 공공주택 용지를 공급했다.

양주시 현지에서는 옥정지구보다 회천지구의 발전에 더 주목하기도 한다. 옥정지구의 7호선 연장은 2024년 완공이 목표지만 회천지구는 1호선 덕계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GTX-C노선 덕정역도 옥정지구보다 회천지구와 더 가깝다. 경기도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양주테크노벨리도 회천지구와 인접해있다.

덕계역 앞에서 덕정 방향으로 바라본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택지 개발 현장 (사진=김용운 기자)
덕계역 앞에서 덕정 방향으로 바라본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택지 개발 현장 (사진=김용운 기자)
덕계역 앞에서 의정부 방향으로 바라본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택지 개발 현장 (사진=김용운 기자)
GTX-C노선 북쪽 종착역이 될 덕정역(사진=김용운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