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왕위 놓고 정면 충돌한 형제

  • 등록 2022-03-20 오후 5:00:45

    수정 2022-03-20 오후 5:00:45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태종 이방원’의 이방원(주상욱 분)이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궁궐로 향했다.

KBS1 ‘태종 이방원’(사진=KBS)
19일 KBS1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연출 김형일, 심재현·제작 몬스터유니온) 19회에서는 이방원과 이방간(조순창 분)이 왕위를 두고 정면 충돌했다.

앞서 이방원은 이성계(김영철 분)의 측근을 제거하기 시작했다. 세자 이방석(김진성 분)과 정도전(이광기 분)을 모두 잃은 이성계는 경순공주(최다혜 분)를 살리기 위해 함께 사찰로 향했다. 경순공주는 출가를 결심했다.

환궁 후 침전으로 돌아온 이성계는 그동안 참아왔던 분노와 설움을 한꺼번에 토해내며 울부짖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계는 이방과(김명수 분)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성계는 앞으로 자신이 알려주는 대로만 하라며 믿을 만한 대신들의 이름과 왕으로서 꼭 해야 하는 일을 각인시켰다. 이방과에게 충고하는 이성계의 모습은 이방원에게 왕위를 뺏기지 않으려는 단단한 결의를 담고 있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이성계의 넷째아들 이방간도 왕위를 향한 야욕을 드러내며 이방의(홍경인 분)에게 자신의 편이 돼 줄 것을 부탁했다. 이방의가 제안에 선뜻 응하지 않자 이방간은 “선택하십시오. 형님은 누가 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접니까. 아니면 저 불효막심한 방원이 놈입니까”라며 그를 압박했다. 결국 이방의는 이방간의 편에 서기로 결심했지만, 속내를 알 수 없는 묘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민씨(박진희 분)는 민무질(노상보 분)을 통해 알게 된 이방간과 이방의의 계획을 남편 이방원에게 전했다. 이방원은 충격받은 표정으로 넋이 나간 듯 웃음 지었다.

이윽고 이방원의 집으로 이방간의 아들인 맹종(박장호 분)이 찾아왔다. 이미 모든 계획을 알고 있던 이방원은 그에게 “아버님께 전하거라. 제발 그만두시라고. 부탁드린다고”라고 말했고, 맹종은 굳은 얼굴로 침묵할 뿐 어떤 대답도 하지 않았다.

이방원은 갑옷을 입고 무장한 이방간에게 돌아갈 것을 설득했지만 그는 멈추지 않았다. 결국 이씨 형제는 격렬한 전투를 벌였고, 치열한 접전 끝에 이방간의 군사들은 패배했다. 이방의는 끝내 전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이에 모든 것을 체념한 이방간은 이방원에게 어서 자신을 죽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방원은 “전하를 죽이고, 아버지를 죽이고 용상에 앉겠습니다”라는 말을 끝으로 전장을 빠져나갔다. 맹렬한 전투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피 묻은 칼을 쥐고 궁궐로 향하는 이방원의 모습은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태종 이방원’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한다. 20회는 20일 방송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긴박한 순간
  • 갑자기 '삼바'
  • 참다 결국..
  • Woo~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