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전영록 딸 전보람, 내가 키울 뻔했다"

  • 등록 2020-02-18 오전 8:14:23

    수정 2020-02-18 오전 8:14:23

이상아, 전보람. 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이상아가 티아라 멤버 전보람을 키울 뻔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원조 책받침 여신 이상아가 출연했다.

이상아는 전보람을 보자마자 “너무 작다. 귀엽다.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던 이상아는 전보라에게 “내가 널 키울 뻔했다. 내가 전영록을 되게 좋아했다”며 “너 태어나기 전에 ‘말괄량이 대행진’이라는 영화도 같이 찍었다”고 언급했다.

이상아, 전보람. 사진=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이상아는 또 “전보람이 갓 태어나고 전영록 집에 놀러 갔다. 이미영이 있는데도 ‘얘 내가 키우면 안 돼요?’라고 했었다”고 털어놔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상아는 세 번의 결혼·이혼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털어놔 이목을 모았다. 이에 김수미는 “사생활 때문에 배우로서의 모든 이력도 무시하지 마라 하고 당당해져라”며 “세 번의 이혼 경험은 앞으로 살아가는데 명약이 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