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워로펌]"엑슨모빌·토탈 자문 경험 살려 글로벌 로펌들과 어깨 나란히"

<2회>법무법인 대륙아주②
에너지 분야 세계 1위 로펌 출신 박미현 대륙아주 총괄변호사
자원개발 총괄자문 경쟁력 확보
외국로펌 독무대 시장에서 성과
기업 해외자원개발 동반자 될 것
  • 등록 2021-05-20 오전 5:56:00

    수정 2021-05-20 오전 10:56:43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이미 존재하는 파이를 나눠 먹겠단 생각보다는 아예 새로운 파이를 하나 더 만들고 싶습니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법무법인 대륙아주 에너지인프라 총괄 박미현 외국변호사.
법무법인 대륙아주가 국내 에너지·인프라 분야를 선도하는 로펌으로 자리잡는데는 박미현 에너지·인프라 총괄변호사의 영입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대륙아주는 지난 2018년 에너지·인프라 분야 세계 1위 로펌인 노턴로즈풀브라이트(Norton Rose Fulbright)에서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엑슨모빌과 토탈 등의 자문을 담당했던 그를 전격 영입했다. 박 변호사는 미국 뉴욕주와 호주의 국제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후 노튼 로즈 풀브라이트 등에서 일했으며 지금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의 전문위원이기도 하다.

박 변호사는 최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국내 로펌의 경우 트랙 레코드(Track Record·실적)를 쌓기 위해서 국제 로펌의 20분의 1 가격으로 자문 입찰에 참여한다거나 무료로 자문할 테니 이름만 쓸 수 있게 해 달라는 요구들이 많은 상황”이라며 “우리는 이런 국내 로펌들과 같은 파이를 두고 경쟁할 생각은 없고, 클라이언트들에게 정당하게 일한 만큼 국제 로펌 기준에 맞는 자문료를 받는 새로운 시장을 하나 더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내 로펌들에게 아직 에너지·인프라 분야의 자문은 넘볼 수 없는 큰 산이다. 진입 장벽이 높기로 유명한 만큼 국내 로펌들은 주도적으로 관련 자문을 해본 적이 거의 없다. 이 분야 세계 1위 로펌에서 활약한 박 변호사 영입이 대륙아주로선 신의 한수가 된 셈이다.

실제 대륙아주는 지난해 하나금융투자와 한국동서발전 등의 의뢰를 받아 2640억 원 규모의 호주 신재생에너지 개발 사업의 총괄 자문을 맡아 딜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박 변호사는 “해외 자원 개발 사업에서 국내 투자자를 개별적으로 대리하던 역할에서 벗어나 글로벌 로펌이 독차지했던 총괄 자문을 따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박 변호사는 “통상 한국 플레이어들은 개발이 다 완료되고 운영 중인 자산을 인수·합병(M&A)을 통해 프리미엄을 많이 주고 사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호주 프로젝트의 경우 사실상 최초로 한국 투자자들이 개발 중인 자산의 개발권을 인수해 개발에 필요한 모든 법률 자문 및 상업적 자문까지 일괄 제공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앞으로 대륙아주가 국내 로펌 업계에서 에너지·인프라 분야 투자 자문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에너지·인프라 분야 투자는 정부의 정책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여러 변수도 많고 그만큼 챙겨야할 것도 많다”며 “이 분야 세계 1위 로펌에서 일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기업들이 안심하고 에너지·인프라 분야 아웃바운드(outbound·국내 기업이 해외 기업에 투자하는 것) 투자에 임할 수 있도록 종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