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체에 불만 드러냈던 손흥민..."저 화나지 않았어요" 환한 미소

  • 등록 2022-05-13 오전 9:22:41

    수정 2022-05-13 오전 9:28:49

토트넘의 손흥민이 아스널과의 EPL 경기에서 교체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안토티오 콘테 감독이 그런 손흥민을 끌어안으며 위로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아스널전 승리 후 인터뷰에서 환하게 웃는 손흥민. 사진=스카이스포츠 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저 화난 거 아니에요. 정말 맛있는 경기였어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호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토트넘의 완승을 이끈 손흥민(30·토트넘)이 경기 후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쐐기 골을 터뜨려 팀의 3-0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이 골로 최근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리그 득점을 21골로 늘리면서 EPL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 격차를 1골로 좁혔다. 남은 리그 경기가 2경기임을 감안하면 득점왕 등극도 이제 꿈이 아니다.

손흥민은 직접 골을 터뜨린 것을 비롯해 이날 토트넘이 기록한 모든 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전반 21분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선제골 당시 상대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이끌어낸 주인공이 손흥민이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전반 33분에는 상대 수비수 롭 홀딩의 경고 누적 퇴장을 끌어낸데 이어 4분 뒤에는 코너킥으로 추가 골의 발판을 놓았다. 손흥민이 찬 코너킥은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머리를 맞고 케인의 추가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27분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돼 일찍 경기를 마쳤다. 불과 이틀 뒤 번리와 리그 경기가 예정된 상태라 체력을 안배하려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의도였다.

경기장을 빠져나오는 손흥민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동료에게 뭔가 불만섞인 얘기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경기 후 활짝 웃으며 “화가 나지 않았다(Not angry)”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경기 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물론 더 뛰고 싶었지만 감독님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감독님은 일요일에도 중요한 경기가 있다고 말해줬다. 화가 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앞으로 계속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일요일에도 중요한 경기가 있는 만큼 회복을 잘해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전 승리에 큰 의미를 뒀다. 그는 “승리는 항상 기쁘지만, ‘더비’에서 승리한 건 더욱 기분 좋다”며 “이날 경기는 더욱 맛있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콘테 감독도 손흥민의 교체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손흥민이 더 뛰고 싶어한다는 걸 알지만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도 신경써야 했다”면서 “선수들이 에너지를 많이 쏟았기 때문에 약간의 휴식을 주려고 했다. 손흥민은 일요일에 골을 넣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