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주 문 '배구여제' 김연경...갑진년 빛낼 용띠 배구스타

  • 등록 2024-01-01 오전 11:26:27

    수정 2024-01-01 오전 11:31:18

흥국생명 김연경. 사진=KOVO
대한항공 곽승석. 사진=KOVO
삼성화재 김준우. 사진=KOVO
정관장 박혜민. 사진=KOV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4년 갑진년(甲辰年) 청룡의 해가 밝았다. 프로배구 V리그에도 많은 용띠 스타들이 푸른 용의 기운을 받아 활약할 준비를 하고 있다.

대표적인 용띠 스타는 ‘배구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이 있다. 1988년생인 김연경은 2005~06시즌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흥국생명에 입단하자마자 V-리그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일본에 진출한 2009~10시즌까지 총 4시즌 동안 정규리그 우승 3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3회를 이뤘다.

데뷔 시즌에는 신인선수상, 정규리그 MVP, 챔피언결정전 MVP를 싹쓸이하며 또 다른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개인 통산 라운드 MVP 7차례, 월간 MVP 3차례를 수상했다.

특히 김연경은 여자부 선수 중 유일하게 출전한 모든 시즌에 빠짐없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진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지금까지 흥국생명 소속으로 치른 6시즌 동안 단 한 번도 챔피언결정전에 올라가지 못한 시즌은 없었다. 이는 4시즌 이상 출전한 선수 기준으로 여자부 역대 최초이자 유일하다.

페퍼저축은행 리베로 오지영도 대표적인 1988년생 용띠 선수다. 2006~07시즌 1라운드 4순위로 V리그에 입성한 오지영은 아웃사이드 히터로 데뷔한 뒤 리베로로 전향해 지금까지 놀라운 수비력을 발휘하고 있다.

2017~18, 2018~19시즌 연속으로 베스트 7 리베로 자리에 오른 오지영의 수비력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번 시즌 세트당 평균 디그 4.88개(리그 4위), 리시브효율 43.63%(4위)에 자리해있다.

오지영은 “작년에 아쉬운 경기들도 있었지만 절치부심하고, 돌아오는 청룡해에는 페퍼저축은행이 용처럼 훨훨 날아오를 수 있도록 든든히 뒤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남자부에는 곽승석(대한항공)과 최민호(현대캐피탈)가 1988년생 용띠 선수로 눈에 띈다.

대한항공의 아웃사이드 히터 곽승석은 2010~11시즌 1라운드 4순위로 데뷔한 베테랑이다. 데뷔 시즌부터 현재까지 대한항공에서만 활약하고 있다. 공격, 리시브는 물론 팀이 필요할 때는 리베로로 변신하는 등 ‘살림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곽승석은 공격과 함께 안정적인 리시브와 수비가 강점이다.. 2011~12, 2013~14시즌 수비상을 받았다. 이번 시즌에도 세트당 평균 2.02개 디그 성공을 기록 중이다. 리시브효율은 45.25%로 전체 순위 7위다.

곽승석은 “청룡 해를 맞은 만큼 팀 내 고참으로서 그 힘으로 통합 4연패를 이룰 수 있도록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현대캐피탈의 든든한 미들블로커 최민호 역시 2011~12시즌 1라운드 4순위로 현대캐피탈에 입단한 뒤 원클럽맨으로서 현재까지 활약하고 있다. 이번 시즌 세트당 0.65개 블로킹으로 이 부문 2위에 올라있다. 데뷔 이래 최근 두 시즌 포함, 총 4차례 베스트7 미들블로커로 선정됐다.

2000년생 용띠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남자부에서 대표적인 선수는 차세대 미들블로커로 기대를 모으는 삼성화재 김준우와 KB손해보험의 장신세터 신승훈이 있다.

김준우는 2022~23시즌 1라운드 3순위로 데뷔한 2년 차 선수다. 지난 시즌 신인선수상을 받으며 잠재력을 인정받았고 올시즌도 좋은 활약이 이어지고 있다.

김준우는 이번 시즌 미들블로커 중 3위에 해당하는 126득점을 기록 중이다. 블로킹은 세트당 평균 0.57개로 리그 4위, 속공도 성공률 60.34%로 리그 4위에 오르는 등 삼성화재의 핵심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김준우는 “지난 시즌 신인상으로 기대를 받은 만큼 이번 시즌 삼성화재가 우승할 수 있도록 용의 기운을 듬뿍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신승훈은 2021~22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로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었다. 데뷔 첫 시즌 12경기 출전에 그쳤지만 프로 2년 차였던 2022~23시즌에는 21경기에 나왔다. 올 시즌은 3라운드 반환점을 돈 현재까지 17경기에 출전하는 등 매 시즌 더 많은 출전 기회를 부여받고 있다. 195cm 장신 세터라는 점도 그를 기대하게 만드는 장점이다.

신승훈은 “용의 해인 2024년을 맞아, KB손해보험이 더욱 좋아진 경기력을 보일 수 있도록 00년생 용띠의 기운을 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여자부에는 성장의 대명사로 불리는 박혜민(정관장)과 차세대 국대 미들블로커 이주아(흥국생명)가 2000년생 용띠 스타로 기대를 모은다.

정관장의 아웃사이드 히터 박혜민은 2018~19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3순위로 V리그에 입성했다. 벌써 6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박혜민의 성장세는 꾸준하다. 특히 정관장으로 이적한 2021~22시즌 28.47%를 시작으로 2022~23시즌 36.92%, 2023~24시즌 37.32% 등 매시즌 리시브효율이 발전하고 있다.

박혜민은 “2024 갑진년 새해는 더욱 하나가 되어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전했다.

2018~19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이주아는 6시즌 동안 흥국생명의 중앙을 책임지고 있다. 국가대표에도 승선하는 등 대한민국 차세대 미들블로커로 성장하고 있다.

이주아는 이번 시즌 세트당 평균 0.64개 블로킹으로 블로킹 4위, 성공률 50.49%로 속공 4위, 성공률 35.48%로 이동공격 5위 등 각종 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이주아는 “올해가 용의 해라고 하는데 흥국생명이 꼭 우승해서 용띠인 제게 더욱 특별한 한 해가 될 수 있게 하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한편,이들 외에도 한국전력 구교혁, OK금융그룹 이진성, 우리카드 김영준, 한국도로공사 고의정, GS칼텍스 문지윤 등이 용띠 선수로서 V리그 코트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