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라이브' 행사의 달인 가수는 누구?

  • 등록 2022-06-24 오전 9:31:50

    수정 2022-09-13 오후 6:09:49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행사의 달인’ 스타 가수들의 행사 수입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 행사의 달인 차트가 공개됐다.

이날 ‘행사의 달인’ 7위에는 임영웅이 이름을 올렸다. 그는 콘서트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초고속 매진시키는 엄청난 티켓 파워를 자랑하는 스타로 소개됐다.

현재 임영웅의 행사비는 추정이 어려운 수준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한 기자는 현재 임영웅의 행사비에 대해 “3500만 원 플러스 알파로, 약 4000만 원 이상일 거라고 본다. 만약 코로나19가 없었다면 임영웅 씨의 행사 예상 수익은 약 20억 원에서 40억 원 정도가 됐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이어 6위에는 가수 박현빈이 올랐다. ‘앗! 뜨거’, ‘오빠 한 번 믿어봐’, ‘샤방샤방’, ‘곤드레만드레’ 등 히트곡을 다수 보유했고, 행사 관련 에피소드도 많다. 행사 출연료 대신 소를 받아 농사짓는 아버지에게 전달했다는 일화는 팬들 사이에 익히 알려져 있다.

5위는 국악인 송소희다. 일곱 살 때부터 국악 신동으로 주목받은 송소희는 2013년 한 통신사 광고에 출연하면서 국악계 아이돌로 등극했다. 2014년 그의 행사 출연료는 1회당 1000만 원 수준으로 당시 명창의 출연료보다 높은 수준이었다고 한다.

4위에는 가수 박재범이 이름을 올렸다. 그는 과거 3년 간 대학 축제에서 받은 행사비 전액을 기부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송가인은 행사의 달인 스타 3위였다. 과거 무명시절에는 출연료 대신 지역 특산품을 받기도 했으나, 현재 송가인의 행사 수입은 회당 3500만 원으로 알려졌다.

가수 싸이는 2위에 올랐다. 싸이의 행사비 출연료는 2500만~3500만원 정도로 알려졌으며, 글로벌 무대 대신 대학 축제를 택하는가 하면, 싸이의 최고 전성기 2012년에도 대학 축제 행사비를 동결하는 등 학생들에 대한 애정을 보인 바 있다.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대망의 1위는 가수 장윤정이었다.

장윤정은 지금까지 한 공연 횟수에 대해 “1년에 40주는 하는 것 같다. 하루에 2회씩, 1년에 차 10만㎞ 더 탔을 거다. 차 1년 반 타면 폐차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장윤정은 헬기를 타고 공연을 하러 간 적도 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찬원은 “트롯 가수의 행사 비용, 몸값을 일정 기준 이상으로 올려준 사람이 장윤정”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장윤정의 행사비는 중형차 한 대 값 플러스 알파로 알려져 ‘걸어 다니는 중소기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