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에A 제노아, 코로나19 무더기 감염…14명 확진

  • 등록 2020-09-29 오전 8:43:19

    수정 2020-09-29 오전 8:43:19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제노아 엠블럼. (사진=제노아 트워터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2020~2021시즌 일정에 돌입한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제노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제노아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단과 구단 직원이 1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골키퍼 마티아 페린과 덴마크 국가대표 미드필더 라세 쇠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28일 열린 나폴리와의 2020~2021시즌 세리에A 2라운드 원정 경기(0-6 패)에 뛰지 못한 뒤 추가 검사에서 12명이 더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노아는 “프로토콜에 따른 모든 절차를 이행 중이며 방역 당국에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구단은 확진자가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탈리아 언론은 10명이 선수이고 4명은 스태프라고 보도했다.

삼프도리아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삼프도리아가 AS모나코(프랑스)에서 임대 영입한 세네갈 국가대표 윙어 케이타 발데가 메디컬 테스트 과정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삼프도리아는 “케이타는 자가격리 중이며 팀 내 그와 접촉한 사람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