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계단씩 올라와 정상까지' 끈기로 일궈낸 GS칼텍스 트레블

  • 등록 2021-03-31 오전 9:13:31

    수정 2021-03-31 오전 9:15:30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서울 GS칼텍스 KIXX 배구단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한 GS칼텍스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해 여자배구 사상 최초로 트레블(챔피언결정전·컵대회 우승·정규리그 1위)을 달성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GS칼텍스가 여자 프로배구 최정상에 우뚝 섰다. 어느날 갑자기 능력이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었다. 밑바닥에서부터 한 계단 한 계단씩 올라와 가장 높은 자리까지 차지했다.

GS칼텍스는 3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V리그 여자부 챔프전 3차전에서 흥국생명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고 세트 스코어 3-2(25-23 25-22 19-25 17-25 15-7)로 이겨 5전 3승제 챔프전을 3연승으로 마무리했다.

이로써 GS칼텍스는 2007~08시즌, 2013~14시즌에 이어 7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로 챔프전 정상에 섰다. 특히 이번 챔프전 우승으로 지난해 9월 제천 KOVO컵 대회, 정규리그에 이어 사상 첫 트레블 위업을 이뤘다. 여자부에서 KOVO컵 대회, 정규리그, 챔프전을 한 시즌에 달성한 것은 GS칼텍스가 처음이다.

시즌 전만 해도 GS칼텍스의 우승을 예상했던 이는 거의 없었다. ‘어우흥’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흥국생명의 기세가 절대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오히려 흥국생명이 과연 무패 우승을 달성할 것인가에 더 큰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GS칼텍스는 스포트라이트에서 벗어난 가운데서도 조용히 칼을 갈았다. 모든 이들의 예상을 깨고 KOVO컵 결승에서 흥국생명을 이기고 우승을 차지하면서 돌풍을 예고했다. 정규시즌에선 시즌 중반까지 꾸준히 2위를 지키다 흥국생명이 ‘학폭논란’으로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고 정규리그 우승을 거머쥐었다. 물론 흥국생명이 스스로 무너진 부분도 있지만 GS칼텍스가 끝까지 흔들리지 않고 중심을 잡은 노력이 우승이라는 결실로 이어졌다.

GS칼텍스는 2013~14시즌 두 번째 챔프전 우승을 이룬 뒤 깊은 수렁에 빠졌다. 차상현 감독이 처음 지휘봉을 잡은 2016~17시즌 GS칼텍스는 최하위인 5위였다. 하지만 이듬해 4위로 한 계단 올라선 뒤 그 다음 해는 3위로 치고 올라왔고 지난 시즌 2위까지 도약했다. 그리고 올해 드디어 정상까지 우뚝 섰다.

GS칼텍스는 긴 시간 차분히 세대교체를 진행하면서 더 높은 곳으로 오르기 위한 추진력을 만들었다. 2015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강소휘를 지명한데 이어 2016년 신인드래프트에선 1라운드 3순위로 세터 안혜진을 뽑았다. 2019년 신인드래프트에선 센터 권민지를 선발했다.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뽑은 이들 선수들은 GS칼텍스의 세대교체 중심이 됐다. 이들은 2012년 1라운드 지명된 주장 이소영과 함께 이번 시즌 트레블 달성의 주역이 됐다.

206cm의 외국인선수 메레타 러츠는 팀 재건의 ‘화룡점정’이었다. 2019년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선 선발된 러츠는 엄청난 신장에도 불구, 동작이 너무 느렸고 배구 경력이 짧아 기술이 떨어졌다. 프로 경력도 이탈리아 2부 리그에서 1년 뛴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GS칼텍스는 러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2018년 트라이아웃에서 어느 팀에도 선택받지 못했던 러츠를 이듬해 선발했다. 러츠는 GS칼텍스에서 철저한 지도와 훈련을 거치면서 V리그를 대표하는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했다. 말그대로 ‘육성형 용병’의 전형을 보여줬다.

이제 관심은 GS칼텍스가 과연 여자배구의 새로운 왕조를 만들 것인가에 집중된다. 현재 GS칼텍스의 전력은 어느때보다 탄탄하다. 차상현 감독의 리더십이 확실히 뿌리를 내렸고 주축 선수들도 나이가 젊은데다 기량이 최전성기에 올라있다. 러츠도 큰 문제가 없는한 재계약이 유력하다.

다만 팀의 핵심 자원인 이소영과 강소휘가 FA자격을 얻는다는 것이 변수다. 두 선수는 FA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GS칼텍스로선 지금의 전성기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선 두 선수를 붙잡는 것이 가장 급선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