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후·백정현, '나누리병원 일구대상' 최고 타자·투수상 선정

  • 등록 2021-11-25 오전 10:34:57

    수정 2021-11-25 오전 10:34:57

키움히어로즈 이정후. 사진=연합뉴스
삼성라이온즈 백정현.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키움히어로즈 이정후와 삼성라이온즈 백정현이 ‘2021 나누리병원 일구상’ 최고 타자상과 최고 투수상을 받는다.

한국 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25일 수상자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일구대상에 이어 9개 부문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최고 타자상을 받게 된 이정후는 올해 데뷔 처음으로 타경왕(.360)을 차지했다. 아울러 출루율 3위(0.438), 장타율 4위(0.522)에 올랐다. 타자의 득점 생산력을 나타내는 조정 득점 창출력(wRC+)은 165.8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최고 투수상을 수상하는 백정현은 평균자책점 2위(2.63)와 다승 공동 4위(14승)에 이름을 올렸다. 투수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기여도)도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2위(5.27)를 기록했다.

의지노력상은 홀드 4위(24개)에 오른 LG트윈스 왼손투수 김대유가 선정됐다. 김대유는 2010년에 프로 유니폼을 입은 이래, 넥센(현 키움)과 SK, KT 등을 거친 지난 9년간(군대 2년 제외) 고작 39경기에 그치며 방출의 아픔도 여러 차례 겪었다. 하지만 올해는 64경기에 출장하며 24홀드를 기록, LG의 주축 구원투수로 맹활약했다.

신인상은 44경기에 출장해 홀드 20개를 올린 롯데자이언츠 최준용에게 돌아갔다. 최준용은 후반기 29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하는 강렬한 모습을 보여줬다.

프로 지도자상에는 KT위즈 이강철 감독이 수상자로 결정됐다. 이강촐 감독은 지난해 팀을 첫 포스트시즌에 진출시킨 데 이어 올해는 팀을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다. 선수와 코치에 이어 감독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한 이강철 감독은 한국시리즈 MVP 출신으로는 첫 우승 감독이 됐다.

아마 지도자상에는 충암고를 2관왕(대통령배, 청룡기)에 올린 이영복 감독이 선정됐다. 심판상은 1998년부터 필드의 포청천으로 활약하고 있는 박근영 심판위원에게 돌아갔다. 프런트상은 두산 운영2팀(육성)에 돌아갔다. 두산이 7년 연속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데는 선수 육성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다.

특별공로상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안우준 기록위원과 고(故) 최동원 선수 다큐멘터리 영화 ‘1984 최동원’을 연출한 조은성 감독이 공동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안우준 기록위원은 움직이는 기록 백과사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아마야구계의 기록 정리 등에 힘을 쏟고 있다. 조은성 감독은 재일교포 야구를 다룬 ‘그라운드의 이방인’을 비롯해 다수의 야구 다큐멘터리 영화 등을 제작하는 등 야구 전도사로 활약 중이다.

‘2021 나누리병원 일구상’ 시상식은 보건당국의 방역 수칙을 엄격하게 준수하면서 12월 9일 오전 11시부터 서울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진행되며 IB 스포츠 채널과 네이버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