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상청 사람들' 윤박 캐릭터 스틸…스마트한 대변인실 에이스

  • 등록 2022-01-20 오전 11:19:53

    수정 2022-01-20 오전 11:19:53

(사진=JTBC ‘기상청 사람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JTBC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이 ‘기상청의 얼굴’로 돌아온 윤박의 스마트한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JTBC 새 토일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연출 차영훈, 극본 선영,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앤피오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윤박은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 역을 맡아, 기상청을 대변하는 얼굴로 활약할 예정이다.

기준은 반듯한 외모만큼이나 논리 정연하고 설득력이 뛰어난 인물이다. 신입 시절 예보국 총괄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이유를 유창하게 피력하면서 대변인실로 전격 스카우트됐을 정도다. 오늘(20일) 공개된 스틸컷은 이와 같은 기준의 스마트한 포스를 가득 뿜어내고 있다. 깔끔하고 단정한 수트핏, 단단하면서도 정제된 아우라, 상황을 설명하고 대응해야 하는 카리스마 등 기상청 브리핑실을 책임지기 위한 모든 직장인의 스킬을 갖춘 듯하다.

윤박만의 스마트한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탄생이 예측되는 가운데, ‘사내연애’는 그의 직장생활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가 기상청 총괄 2과 총괄 예보관 ‘진하경’(박민영)과 결혼까지 앞뒀던 ‘전남친’이기 때문이다. 이별 후에도 같은 공간에서 일하고 마주쳐야 한다는 사내연애의 잔혹한 현실 속에서 그가 과연 단정하고 반듯한 캐릭터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할 포인트다.

제작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윤박은 ‘엘리트’한 이미지뿐 아니라, ‘전남친’의 감정기복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연기를 선보인다. 그 안에서 의외의 모습을 보게 되는 재미도 쏠쏠하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쌓아온 윤박의 연기내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과 ‘부부의 세계’, ‘미스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의기투합, 믿고 봐도 되는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오는 2월 1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