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시청률 4% 안착…'눈물의 여왕' 배턴 받을까

  • 등록 2024-05-01 오전 11:38:21

    수정 2024-05-01 오전 11:38:21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다음주 월요일에 깨워주세요.”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짝수 회차 방송이 끝나면 시청자들은 이렇게 말한다. 월요병을 이길 만큼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는 체감상 어마어마하지만 실제 시청률은 3%대에서 고전하며 괴리가 있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방영된 7, 8회 시청률이 4%대에 안착하며 상승세를 기대케 했다.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방송된 7회는 전국 가구 기준 4.5%를 기록하며 전 회차보다 1.1% 올랐다.

시청률과 달리 ‘선재 업고 튀어’의 화제성은 역대급이다. tvN 측은 지난 20일 “2023년 하반기 이후 론칭한 tvN 월화드라마의 평균 지표와 비교해 디지털 언급량은 2배가 넘는 234%의 수치를 보이고, tvN 토일드라마 평균에 비해서도 228%라는 화제성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발표한 4월 2주 펀덱스 리포트에 따르면 ‘선재 업고 튀어’는 방송 첫 주만에 화제성 2위를 기록했다. 특히 화제성 점수에서 4만2393점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눈물의 여왕’ 첫 주 수치보다 높은 점수로, 최근 1년간 방송한 TV 드라마 중 첫 주 수치로는 가장 높은 기록이다.

글로벌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선재 업고 튀어’가 최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의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수현, 김지원 주연의 ‘눈물의 여왕’은 24.9%라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랑의 불시착’을 제치고 역대 tvN 드라마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공희정 드라마 평론가는 “‘눈물의 여왕’은 남녀노소 폭 넓은 시청자층이 있었지만 ‘선재 업고 튀어’는 주 시청층이 2030이다보니 TV보다 OTT나 VOD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주 시청층과 소재 등을 고려할 때 ‘선재 업고 튀어’의 시청률이 크게 반등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청률이 중요한 잣대이긴 하지만 시청률만으로 평가할 수는 없는 것 같다. 화제성 측면에서는 이미 ‘눈물의 여왕’ 배턴을 이어가고 있다”며 “‘선재 업고 튀어’와 배우들은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내고 있다고 본다”고 짚었다.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사진=tvN)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이야기.

앞서 ‘어쩌다 발견한 하루’, ‘어사와 조이’ 등을 통해 로코 맛집, 케미 요정에 등극한 김혜윤은 이번에도 유치함을 사랑스러움으로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몰입을 선사한다. 류선재 역의 변우석은 ‘선재 업고 튀어’를 통해 인생작을 만났다는 평이다. 변우석은 교복을 입은 고등학생 선재와 유명 아이돌을 완벽하게 소화하는가 하면, 짝사랑 숙맥 연기로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선재와 솔은 2008년의 19세와 2023년의 34세를 오가며 서로를 지킨다. 극 중 등장하는 사건은 이들의 운명을 바꾸는 일이지만 ‘선재 업고 튀어’는 여기에 매몰되지 않고 작은 선의와 어떤 선택들, 두 사람을 둘러싼 또 다른 이들의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 타임슬립이라는 소재의 활용, 섬세한 연출, 배우들간의 케미, 누구 하나 묻히지 않는 캐릭터가 보는 재미를 더한다. 각색을 통해 원작에서 추가된 설정들도 관전 포인트다. 특히 누군가의 팬이었던 경험이 있는 이들에겐 공감과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