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전 인천 수비수 코너 채프만 영입

  • 등록 2018-01-09 오전 10:25:15

    수정 2018-01-09 오전 10:25:15

포항 스틸러스 유니폼을 입게 된 전 인천 유나이티드 소속 수비수 코너 채프만. 사진=포항 스틸러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포항스틸러스가 인천에서 활약한 코너 채프만(호주)을 영입하며 2018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채프만은 호주 연령별 대표팀(U-17, U-20, U-23)을 두루 거쳤고, 호주 A 리그 뉴캐슬 제츠와 멜버른 시티에서 활약했다.

2017년 인천유나이티드 소속으로 K리그에 데뷔해 27경기에 출전하며 안정적인 기량을 뽐냈다. .

수비 모든 포지션이 커버 가능한 채프만은 수비형 미드필더와 센터백뿐만 아니라 왼쪽 풀백도 소화할 수 있다. 탄탄한 피지컬로 몸싸움에 능하고 큰 키를 활용한 제공권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공격 가담도 돋보인다.

포항은 수비력이 뛰어나고 빌드업에도 장점이 있는 채프만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채프만은 “호주에서도 명문구단으로 평판이 높은 포항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며 “포항이 올 시즌 ACL 진출권을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포항에서 좋은 플레이를 선보여 싸커루(호주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경기 출전시 포지션에 대해서는 “수비형 미드필더 뿐만 아니라 센터백으로도 많은 경험이 있기 때문에 팀이 필요로 하는 어떤 포지션도 소화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채프만의 합류로 공수에 걸쳐 외국인 쿼터를 모두 보강한 포항은 11일 태국 방콕으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한편, 당초 영입 예정이던 올리버 보자니치(호주)는 상호간 합의 불일치로 계약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