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율희' 임신·결혼 발표에 "단단하게 살길" 축복

  • 등록 2018-05-10 오전 9:59:29

    수정 2018-05-10 오전 9:59:29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율희(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아이돌 커플’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의 임신 및 결혼 소식에 팬들의 축복이 줄을 잇고 있다. 최민환이 1992년생으로 26세, 율희가 1997년생으로 아직 너무 젊다는 이유로 우려하는 시선도 있지만 이들의 결정에 책임감 있다며 격려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한 네티즌(toto**)은 “일찍 낳아 키우고 남보다 일찍 인생 2막 시작할 수 있겠다. 너무 이르다는 주변의 우려, 반감따위 신경쓰지 말아라. 늦게 낳아 다 늙어 사회로 나가는 엄마들의 부러움이려니 생각해라. 나 역시 그 중 하나. 그러니 축복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건강하게 순산하고 많이 지지고 볶으면서 단단하게 살아가라. 아이에게 사랑과 행복이 가득하길”이라며 축복했다.

우려에 대한 반박도 나왔다. “20대든 30대든 40대든 처음 애를 낳는 게 어렵고 힘든건 어느 나이든 매한가지다. 모두가 처음이기 때문에 나이가 어리든 나이가 많든 배워가면서 엄마가 되고 아빠가 되는 것”이라며 “20대에 못즐겼다면 아이 키우면서 조금씩 해볼 수 있는 것 하면 된다. 20대가 아니면 할 수 없는 것이라면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사랑스러운 나의 아이와 바꾸었다 생각하면 그 어느 것도 아깝지 않을 것이다”라는 글이 눈에 띈다. 이 글을 쓴 네티즌(mymi**)은 “본인들이 만들어갈 미래이고 후회도 그들의 몫이지만 다른 안좋은 얘기보다 저들이 후회하지 않게 열심히 살아갈 수 있게 응원해주는 것이 옳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sfsn**)은 “열애 인정했었고 결혼발표도 했었다. 혼전임신도 본인들이 행복하고 잘살겠다고 의견 밝혔는데 뭐가 문제인가”라고 적었다.

최민환은 앞서 9일 팬카페에 “곧 아빠가 된다”고 율희의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어 “결혼식은 아내가 몸조리를 충분히 한 후 10월 19일에 올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민환과 율희의 열애 사실은 지난해 9월 알려졌다. 이후 지난 1월 두 사람은 결혼하겠다는 발표를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