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선수] 김영웅 "부담감 크지만…꼭 살아남을게요"

  • 등록 2019-05-16 오전 7:56:15

    수정 2019-05-16 오전 7:56:15

김영웅. (사진=임정우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과 일본 투어 카드 정말 어렵게 획득했는데 꼭 살아남아야죠.”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시드 유지 갈림길에 서 있는 김영웅(21)의 말에 비장함이 묻어났다.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김영웅이 한국과 일본 투어 카드를 받기 위해서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힘겹게 통과했기 때문이다.

그는 “올 시즌과 다음 시즌의 운명이 7주 안에 결정된다”며 “SK텔레콤 오픈을 시작으로 한국과 일본 투어 리랭킹 전 마지막 대회인 KPGA 선수권대회와 던롭 스릭스 후쿠시마 오픈까지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강조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유러피언투어와 마찬가지로 KPGA 코리안투어와 JGTO에서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해 시드를 획득한 선수가 살아남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KPGA 코리안투어와 JGTO의 경우 상반기 대회가 끝난 뒤 리랭킹(대회별 시드 순위 조정)이 되기 때문에 시즌 초반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다면 하반기 대회 출전 기회 자체가 없을 수도 있다. 그는 “한국과 일본 모두 6월 말까지의 성적을 바탕으로 하반기 대회 출전 자격을 주는 만큼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할 것 같다”며 “성적에 대한 부담감은 크지만 시즌 초반에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하반기에는 시드 걱정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대회에 나갈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단체전 은메달리스트인 김영웅은 2016년 9월 큰 기대를 받으며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다. 김영웅이 아마추어 시절 맹활약을 펼쳤고 290야드가 넘는 장타와 정교한 아이언 샷, 날카로운 쇼트 게임 실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프로 무대에서도 승승장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프로의 벽은 높았다. 김영웅은 2016년 12월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부진하며 투어 카드 획득에 실패했다.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2부 투어인 챌린지 투어에서 샷과 퍼트를 가다듬으며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는 “골프를 시작한 뒤로 가장 힘들었던 시간이었다”며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노력은 성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는 2017년 12월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과하며 꿈에 그리던 1부 투어 카드를 획득했다. 여기에 김영웅은 ‘코리안 특급’ 박찬호에게 애정 어린 조언을 들은 뒤 정신적으로도 한 단계 강해졌다. 그는 “박찬호 선배님께서 긴장될 때 어떻게 마인드 컨트롤을 하고 경기에 집중하는지 조언을 해주셔서 큰 도움을 받았다”며 “박찬호 선배님의 조언을 마음에 새기고 경기에 집중해 올해는 꼭 한국과 일본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동갑내기 친구인 임성재의 활약도 김영웅에게 강한 자극과 동기를 부여했다. 1998년생으로 올해 만 21살인 김영웅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임성재와는 어린 시절부터 함께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그는 “성재가 좋은 성적을 내는 걸 보면 큰 자극이 된다”며 “한국과 일본에서 확실하게 자리를 잡고 PGA 투어에 진출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영웅의 올 시즌 초반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그는 2019년 첫 대회로 선택한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컷 탈락했지만 JGTO 공식 데뷔전이었던 토켄 홈메이트 컵 공동 34위, 휴온스 엘라비에 셀레브리티 프로암 공동 22위에 오르며 감을 잡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는 “샷과 퍼트 감이 점점 올라오고 있는 만큼 앞으로 출전하게 될 대회가 기다려진다”며 “올해는 꼭 김영웅이라는 이름을 한국과 일본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