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은, 에이프릴 해체 심경 "마음 많이 무거워"

  • 등록 2022-01-29 오후 3:30:51

    수정 2022-01-29 오후 3:30:51

이나은(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이나은이 팀 해체 심경을 전했다.

이나은은 28일 에이프릴 팬카페에 올린 자필 편지에서 “2015년 8월 데뷔해 7년 동안 에이프릴 이나은으로서 보낸 시간, 그리고 ‘파인에플’(팬덤명)과 함께였던 순간들이 떠오른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시간들이 정말 값지고 애틋해서 이 짧은글 하나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너무 어렵다”고 적었다.

이나은은 “모든 것이 처음이라 미숙한 저였지만 팬분들의 소중한 응원 덕에 이겨나아가 열심히 임할 수 있었다”며 “팬분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은 정말 소중했고 저에게 많은 것을 안겨주고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이나은은 “이런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많이 무겁다”고 했다. 이어 “7년 동안 함께였던 멤버들에게도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고 멤버들이 진심으로 행복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나은은 “앞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하고 노력하는 이나은이 되겠다”고 했다.

에이프릴은 2015년 데뷔해 ‘꿈사탕’, ‘무아!’(Muah!), ‘팅커벨’, ‘봄의 나라 이야기’, ‘메이데이’(MAYDAY), ‘손을 잡아줘’, ‘파랑새’, ‘예쁜게 죄’, ‘랄라리라라’(LALALILALA), ‘나우 오어 네버’(Now or Never) 등의 곡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팀 멤버였던 이현주가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뒤부터 활동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다.

DSP미디어는 이날 에이프릴의 해체를 발표했다. 이나은을 포함해 멤버들과의 전속계약 기간은 아직 남은 상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