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中 SNS 인터뷰 1시간에 질문 53만 건 '신기록'

  • 등록 2013-12-21 오전 11:17:38

    수정 2013-12-21 오전 11:17:38

이민호(사진=스타우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배우 이민호가 지난 20일 중국에서 웨이보를 통해 현지 팬들과 벌인 SNS 인터뷰 ‘웨이팡탄’에서 1시간 동안 무려 53만 건에 이르는 질문을 받아 이 부문 최다 신기록을 세웠다고 소속사 스타우스가 밝혔다.

스타우스 측은 “한국은 물론 중국 연예인들도 경험하지 못한 깜짝 기록”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13 바이두 페이디엔 시상식’ 참석차 현지에 머물고 있는 이민호는 웨이보 측의 초청으로 20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동안 중국 팬들과 SNS를 통한 즉석 인터뷰를 가졌다. 1시간 동안 무려 52만5745개의 질문이 쏟아졌다.

‘웨이보’는 중국 최대의 포털사이트 시나닷컴이 제공하는 마이크로 블로다.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며 중국 내에서 막강한 위력을 과시하고 있다. 중국 인터넷 이용자 거의 대부분이 가입돼 있다.

시나통신은 자신들의 SNS와 보도자료를 통해 “이민호의 폭발적인 인기는 가히 신드롬이라 할 만하다. 웨이팡탄 인터뷰를 통해 1시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52만 건이 넘는 질문을 받아 웨이팡탄 실시 이후 최고기록을 세웠다. 이민호는 ‘상속자들’의 김탄처럼 친절하고 유머러스하며 부드럽고 다정했다”고 전했다.

중국 팬들의 이 같은 ‘인해전술’은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구며 꼬리에 꼬리를 물고 화제를 모았다. 이민호는 지난 2011년에도 웨이보를 통한 실시간 인터뷰에서 1시간 동안 13만 5000 건의 질문을 받아 중국 최대 포털 시나닷컴의 인터뷰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날 팬들의 질문은 다양했다. 이민호는 중국인 통역사의 도움을 받으며 팬들의 궁금증에 재치 있게 대답했다. 귀여운 질문에는 코믹한 댓글로 화답하고 허를 찌르는 질문에는 촌철살인의 반전매력으로 폭소를 자아내게 했다.

“나 내일 시험인데 뭐 해줄 말 없어?”라고 물으면 “중간은 없어”라고 대답했고 “이민호 따라다닌다고 남자친구가 질투해”라는 하소연에는 “괜찮아, 매우 잘하고 있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호랑이가 무섭다”는 팬에게는 “난, 사실 벌레가 무서워”라고 털어놓는가 하면 “중국 팬들의 인상이 어때?”라는 질문에는 “열정이 대단해”라며 감사의 뜻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민호는 22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2013 바이두 페이디엔 시상식’에 참석한다. 중국 최고의 부문별 인기 스타들이 모이는 자리에 한류스타 이민호는 외국 배우로 특별초청을 받아 성룡(成?), 판빙빙(范??), 류시시(???), 오기륭(?奇隆)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