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시그널’, 시청자 멱살 잡고가는 드라마

  • 등록 2016-02-07 오전 11:05:55

    수정 2016-02-07 오전 11:05:55

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시그널’이 휘몰아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미니시리즈 ‘시그널’에서는 대도 사건의 범인으로 몰렸던 오경태(정석용 분)가 자신의 딸 은지(박시은 분)를 잃고 납치극을 벌이던 중 수현(김혜수 분)을 사망에 이르게 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대도 사건과 한영대교 붕괴 등 굵직한 사건들은 시선을 압도했다. 다리 붕괴 장면과 버스 폭파 장면 등 영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장면이 브라운관을 채웠다. 게다가 여주인공 수현이 사고로 죽음을 맞이하는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다.

오경태 납치의 진짜 목표는 여진(최우리 분)이 아니라 그의 아버지인 신동훈(유하복 분)이었다. 한영대교 붕괴 시 자신의 딸 은지를 버스 안에 남겨둔 채 소방대원들에게 여진을 먼저 구하라고 했던 데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해서였다. 죽어가는 딸 앞에서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력감을 똑같이 느끼게 하기 위함이었다. 오경태는 교도소에서 익힌 기술로 탑차를 폭파해 신동훈을 죽이려고 했지만 수현이 동훈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먼저 탑차에 올라 불을 켰다가 변을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전이 시작된 이후 무고한 생명이 계속 죽음을 맞이하자 해영(이제훈 분)과 재한(조진웅 분)은 망연자실했다. 하지만 ‘과거가 바뀌면 미래를 바꿀 수 있다’는 희망으로 진범 수사에 나섰다. 해영은 경태를 설득해 진범과의 상관관계를 밝히려 했고 재한은 증거 수집에 나서며 사건 해결의 의지를 불태웠던 것.

경태는 경찰이 성과를 올리기 위해 만들어낸 범인이었음이 밝혀지고 진범은 검사장의 아들 한세규(이동하 분)였음이 밝혀지자 재한은 분개했다. 재한이 해영에게 “20년 뒤에는 뭐라도 달라지지 않았느냐”고 항변하자 해영은 “달라졌다. 그렇게 만들면 된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7.3%, 최고 시청률 8.8%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