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런던공연 성료로 유럽투어 화려한 포문

  • 등록 2019-06-02 오전 11:22:16

    수정 2019-06-02 오전 11:22:16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가수 선미가 영국 런던에서 유럽 투어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선미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O2 아레나 내 라이브 공연장 ‘인디고 앳 더 O2’(indigo at The O2)에서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을 개최했다. 이날 관객 현지인 비중은 90%에 달했으며, 관객들은 공연 내내 선미의 이름을 연호하고 한국어 ‘떼창’으로 공연 열기를 가득채웠다.

이날 선미는 ‘24시간이 모자라’를 시작으로 ‘곡선’ ‘내가 누구’ ‘블랙펄’(Black Pearl) ‘누아르’ ‘보름달’ ‘어딕트’(ADDICT)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등 다채로운 무대로 공연장을 화려하게 수놨다. 선미의 색깔을 녹여낸 유니크한 음악과 완벽한 포퍼먼스가 어우러진 ‘선미팝’으로 관객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여기에 월드투어를 위해 만든 미공개 자작곡 ‘보더라인’(Borderline) ‘거기 너’ 등 특별한 무대와 능숙한 영어로 팬들과 가까이 소통하며 음악적 교감을 나눴다. 공연의 절반 이상을 선미의 자작곡으로 채운 이날 공연은 자신의 아이덴티티와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담아낸 스토리텔링이 돋보였다는 후문이다.


선미는 “영국 공연이 처음인데 팬들의 에너지가 정말 대단하다”며 “많은 사랑, 선물을 받아가는 기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진실된 마음을 무대를 통해 보답하고 싶다”며 “팬들이 존재하기에 그 무엇도 두렵지 않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에너지를 얻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은 선미가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월드 투어 콘서트다. 지난 2월 서울을 시작으로 샌프란시스코, LA, 시애틀, 밴쿠버, 캘거리, 뉴욕, 토론토, 워싱턴 DC, 멕시코 등 북미 투어 9개 도시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같은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홍콩, 타이페이, 도쿄 3개 도시의 아시아 투어와 런던, 폴란드, 네덜란드, 베를린, 파리까지 5개 도시를 도는 유럽 투어까지 3대륙으로 영역을 확장시켰다. 지난 5월 23일에 열린 도쿄 공연 역시 전석 매진을 기록했으며 이 밖에 아시아, 유럽 지역 또한 90% 이상의 객석이 채워지는 등 현지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전 세계 18개 지역을 순회하는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는 오는 15일 월드 투어의 첫 시작점인 서울에서 피날레를 장식하고 솔로 데뷔 후 월드 투어를 화려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다.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