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30.15 (-1%)
코스닥 904.77 18.71 (-2.03%)

조영구 "주식으로 10억 날려"

  • 등록 2021-01-23 오전 11:52:15

    수정 2021-01-23 오전 11:52:15

조영구(사진=SBS 플러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으로 10억을 날린 사연을 공개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서는 조영구, 신재은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영구는 과거 주식으로 10억 정도를 날렸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조영주는 “돈만 모으면 아파트 중도금으로 납부하다가 어느날 아파트 두 채에서 전세금 6억이 들어왔다”면서 “돈을 만져본 적이 없으니 이 돈을 어떻게 써야될지 모르겠더라. 주변에 물어보니 주식을 해보라고 했다. 그래서 2천만원을 넣었는데 보름만에 천만원을 벌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조영구는 “‘그동안 왜 힘들게 돈을 벌었을까’ 생각하면서 그 돈을 주식에 다 넣었다. 주식이 떨어지니까 아파트 한 채를 팔아서 또 하고 그때는 미쳤다”면서 “주식장이 끝나면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한강을 걸으면서 아침 9시가 되기를 기다린 거다”고 털어놨다.

이어 “빨리 본전을 찾고 싶은 생각에 작전주에 넣어서 상폐도 많이 시키고 해서 진짜 많이 힘들었다”면서 “아내가 울면서 제발 그만하라고 사정하더라. 그 때 안 말렸으면 그나마 있는 집도 팔았을 것”이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주식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보낸 조영구는 이제 돈이 생기면 저축을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