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봉쇄 등 혼란한 공급망…컨테이너운임 16주째 하락

SCFI 4164로 전주비 0.3% 하락
지중해·호주 운임 반등…남미 등 운임 내림세
  • 등록 2022-05-07 오전 7:56:13

    수정 2022-05-07 오전 7:56:13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중국 상하이 봉쇄 조치,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 등으로 공급망 혼란이 이어지면서 컨테이너선 운임이 16주 연속 내렸다.

7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항에서 출항하는 컨테이너선 15개 항로의 단기(spot) 운임을 종합한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6일 기준 4163.74로 전주보다 0.32%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7월23일 4100.0 이후 9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연초 5100선까지 치솟았던 SCFI는 1월 둘째 주 하락 전환한 이후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지난 3월 2.57%까지 커졌던 하락 폭은 점차 좁혀지고 있다.

자료=업계
노선별로 보면 지중해와 호주·뉴질랜드 노선 운임이 반등했다. 지중해 노선 운임은 1TEU(1TEU는 6m여 길이 컨테이너 1개)당 6691달러로 한 주 새 0.30% 올랐다. 호주·뉴질랜드 노선 운임도 1TEU당 3331달러로 같은 기간 0.27% 상승했다.

미주 서안 노선 운임은 1FEU(1FEU는 12m여 길이 컨테이너 1개)당 7888달러로 전주와 동일했다. 미주 동안 노선 운임은 같은 기간 0.39% 내린 1만588달러를 기록했다.

남미 노선 운임은 1TEU당 6284달러로 전주보다 3.23% 내리며 낙폭이 가장 컸다. 중동 노선 운임도 같은 기간 1.84% 하락한 1TEU당 2344달러에 그쳤다. 유럽 노선 운임은 1TEU당 5955달러로 같은 기간 0.48% 하락했다.

중국 주요 항만인 상하이항이 코로나19로 봉쇄 조치된 이후 물동량이 감소한 영향 등이 컨테이너 운임을 끌어내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에 따르면 3월 기준 북미 서안에서의 선박 정시성은 20.4%, 북미 동안 정시성은 19.7%로 전월 대비 각각 7.3%포인트, 4.4%포인트 오르는 등 물류난도 다소 해소되는 모습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