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소극장]투 빌리언 비츠·유디트의 팔뚝·스푸트니크·축제

12월 둘째 주 볼만한 소극장 연극
  • 등록 2022-12-03 오전 8:00:00

    수정 2022-12-03 오전 8:00:0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대학로를 비롯한 서울 시내 많은 소극장에서 올라가는 공연에 대한 정보를 접하기란 쉽지 않다. ‘웰컴 소극장’은 개막을 앞두거나 현재 공연 중인 소극장 연극 중 눈여겨 볼 작품을 매주 토요일 소개한다. <편집자 주>

연극 ‘투 빌리언 비츠’ 포스터. (사진=극단 키르코스)
◇연극 ‘투 빌리언 비츠’ (12월 8~18일 나온씨어터 / 극단 키르코스)

아샤와 베티나는 인도계 영국인 3세대로 같은 고등학교를 다니는 자매다. 언니 아샤는 고3 졸업반으로 학교에서도 유명할 정도로 우등생이고, 동생 베티나는 고1로 아직은 순수한 철부지다. 베티나는 펫숍에 진열된 햄스터를 사기 위해 꼬박꼬박 모은 용돈을 학교 일진에게 빼앗기자 언니 아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그러나 아샤는 베티나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나름의 방법을 제시하고, 이 방법은 생각한 것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는데…. 영국 극작가 소날리 바타챠리야의 희곡을 최호영이 번역하고 연출한 작품이다. 배우 권슬아, 김혜령이 출연한다.

연극 ‘유디트의 팔뚝’ 포스터. (사진=창작집단 푸른수염)
◇연극 ‘유디트의 팔뚝’ (12월 9~18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 창작집단 푸른수염)

최초의 페미니스트 화가로 알려진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의 작품 ‘홀로페르네스의 목을 베는 유디트’를 접하고 자신의 사랑과 상처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스스로 만들어내는 정원과 원정의 이야기를 그린다. 정원은 아르테미시아의 그림을 보고, 아르테미시아와 그림 속 유디트 이야기에 대한 상상력으로 자신이 원하는 이야기를 지어낸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통해 첫사랑의 아픔을 극복하고 자신의 친구 원정에게 트라우마를 이겨낼 동기를 전해준다. 두산아트센터 ‘2022 두산아트랩’을 통해 음악낭독극으로 선보인 극작가 겸 연출가 안정민의 작품으로 배우 황혜원 정고운, 오현종, 허상진, 정선경, 윤희민, 박서현, 정윤진, 장호인이 출연한다.

연극 ‘스푸트니크’ 포스터. (사진=상상만발극장)
◇연극 ‘스푸트니크’ (12월 3~11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 상상만발극장)

삶과 직업의 의미가 별개인 심리상담사, 1년의 대부분을 출장지에서 보내는 세일즈맨, 동생의 닌텐도 게임기를 팔아 구명조끼를 산 소녀, 제대하면 대학에 가고 싶은 군인 등 서로 다른 나라에서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는 4명의 이야기다. 평범한 이들은 다양한 이유로 지금 여기가 아닌 다른 세계를 꿈꾸고, 연극은 지금 이 순간 지구 어디선가 일어나고 있는 특별하지 않은 인물들의 특별하지 않은 일상을 연결한다. 극작가 겸 연출가 박해성의 작품으로 배우 선명균, 문현정, 김세환, 신사랑이 출연한다.

연극 ‘축제_Parade’ 포스터. (사진=예술공동체 단디,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연극 ‘축제_Parade’ (12월 7~11일 소극장 산울림 / 예술공동체 단디·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치솟는 땅값으로 인해 옥상 위에 지어진 운동장. 그곳에서 아이들이 운동회를 준비하고 있다. 아이들은 안전망을 점검하러 온 남자를 통해 운동회의 저주를 듣게 된다. 운동회에서 쓸모 없는 아이로 낙인 찍히는 순간 두 다리가 ‘댕강’ 부러진다는 것. 아이들은 무시무시한 저주의 주인공이 되지 않기 위해 전력질주를 시작한다. 운동회는 무사히 끝날 수 있을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차세대 열전 2022!’ 공연예술 분야 연극 부문 극작가 겸 연출가 박근화의 작품이다. 배우 송승규, 김원식, 오정민, 강솔잎, 안준호, 강혜림, 안지현, 신근호, 최정원이 출연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