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화가 894원? 4대 은행 엔화 예금 어느새 9조 육박

"환전 타임" 엔저 계속되자 엔화 모으기 한창
4월말보다 70% 불어나 9866억엔
여행 수요에 환차익 목적
  • 등록 2023-09-21 오전 5:35:00

    수정 2023-09-21 오전 7:28:52

[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원엔 환율이 연저점을 경신하는 등 ‘기록적인’ 엔화 약세가 계속되면서 개인들의 엔화 사모으기가 이어지고 있다. 엔화가 쌀 때 일본 여행을 가려는 수요에 ‘엔테크’까지 더해진 결과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 엔화 예금 잔액은 지난 4월말 총 5788억엔에서 현재(이달 18일 기준) 9866억엔으로 70% 늘어났다. 이달 들어서만 327억2600만엔이 불어났다. 약 보름 만에 8월 한 달치 증가폭(158억9300만엔)의 2배가 늘어난 셈이다.

4대 은행 전체 엔화 예금 잔액은 4월 5787억6400만엔, 5월 6978억6000만엔, 6월 8818억8600만엔, 7월 9379억9500만엔, 8월 9538억8800만엔으로 꾸준히 늘어났고, 9월 18일 기준 현재 9866억1400만엔(약 8조8900억원)에 달하며 1조엔을 목전에 두고 있다.

엔테크 열풍이 부는 것은 투자자들이 엔화가 싸다고 느껴서다. 실제로 최근 10년간 평균 엔화 환율은 1038.2원이었다. 일반적으로 ‘100엔=1000원’을 평균적인 원·엔 환율로 기억할 만하다. 하지만 원·엔 환율은 2015년 6월 이후 8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전날 최저점을 경신한 원·엔 환율은 894원으로 평균보다 14% 급락한 것이다. 엔화 가치가 평균 수준으로만 돌아가도 10% 넘게 환차익을 볼 수 있는 셈이다. 이날 오후 3시 16분께 원·엔 환율은 899.31원으로 900원을 밑돌았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여행 수요와 함께 엔저 현상으로 인한 차익 목적으로 엔화 예금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대일본 수출 기업 입장에선 엔화가 저렴하기 때문에 미리 사놓고 추후 결제에 이용하려는 수요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재테크·여행 커뮤니티에는 “환전 타임입니다” “800원대에 진입했네요”와 같은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회사원 김모(41)씨는 “일본 여행을 계획하고 있어 엔화가 떨어졌길래 샀는데, 이 정도면 많이 싼 것 같아서 투자 차원에서 좀 더 사뒀다”고 말했다. 다만 엔화가 900원대로 떨어져 싸다고 판단하고 투자에 나선 이들은 현재는 손실을 보는 중이다.

엔화 약세가 이어지는 것은 일본이 완화적 통화 정책을 고수하면서다. 원엔 환율이 연저점을 뚫고,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이 150엔대에 근접하고 있지만 일본 은행은 아직까지 개입하지 않고 있다.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BOJ) 총재가 지난 9일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에서 마이너스 금리 정책 해제도 가능하다고 발언하면서, 엔저 추세가 반전하는 듯 했지만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금융투자 업계는 대체로 결국 엔화가 강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하지만, 단기간에는 약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장기 투자가 아니라면 엔화 가격만 보고 뛰어드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유정 하나은행 연구위원은 “최근 일본 경기 등을 볼 때 완화적 통화 정책 등 기조를 바꾸기 어려워 엔저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일본의 8월 무역 수지는 9304억엔(약 8조3650억 원)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최근 투자 메모를 통해 “향후 몇 달간 엔화가 큰 강세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