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의 엄마입니다" 눈길...김학의 의혹은 "나쁜 사람 이야기"

  • 등록 2019-05-26 오전 6:00:00

    수정 2019-05-26 오전 6:00: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밴드 잔나비의 리더이자 보컬 최정훈의 엄마라고 밝힌 누리꾼이 최정훈 관련 구설에 대해 “진실을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눈길을 끈다.

지난 25일 온라인 음악 서비스 사이트 멜론 홈페이지에서 잔나비의 정규 2집 앨범 ‘전설’의 댓글 창에 “저는 잔나비 보컬 최정훈의 엄마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누리꾼은 “어제 하루는 인생에서 가장 긴 하루였다. 이런 일들이 일어나 마음이 너무 아팠다”라면서 “그동안 잔나비 아이들이 부모에게 보여준 음악에 대한 열정과 진실한 태도를 보며 우리 아이들이지만 젊은 날 삶에 대한 멋진 집중에 존경심 마저 갖게 됐다. 정말 이 젊은이들에겐 지난 7년은 음악 밖에 없었고 힘들었지만 행복해 보였다”라고 전했다.

그는 “어제 저는 저의 아이들에게 ‘모든게 다 운명이니 모두 받아들이자… 그리고 우린 차분하게 진실을 말하자… 지금 이렇게 떠도는 말도 안되는 음모(아빠 사업 건에 관해 거짓 정보를 여기저기 제보하는 나쁜 사람들)들을 밝히면 된다’고 얘기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이곳에 쓸 수 있는 건 한계가 있다. 그 나쁜 사람들의 이야기만 보고 화가 나신 것을 잠시 내려놓으시고 잔나비 보컬 최정훈 엄마의 진실을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오직 음악만을 위해 잔나비 이름으로 7년이란 긴 시간을 달려온 젊은이들의 모습을 믿고 잠시 분노의 펜을 내려 놓아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꼭! 진실을 보여드리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글을 맺었다.

밴드 잔나비
앞서 지난 24일 SBS ‘8시 뉴스’는 최정훈의 아버지 최모 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하고, 경기 용인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냈다. 하지만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하자 A에게 사업권을 팔았는데, A는 사업의 세부 내용이 최씨 설명과 달랐다며 그를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특히 최씨의 두 아들이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최씨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흔적도 있다고 SBS는 주장했다. SBS는 최정훈을 특정하지 않았으나, 소속사 페포니뮤직 로고로 추정되는 모자이크 사진 등을 근거로 누리꾼은 최정훈을 지목했다.

페포니뮤직은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최정훈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음악에 공감해주시고 제 음악이 추억 한 편에 자리하셨을, 그래서 현재 떠도는 소문들이 소름 끼치게 불편해하실 많은 팬들께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전해드리겠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아버지 회사 주주로 참여한 것과 관련해 “잔나비를 결성할 때인 2012년께 아버지 사업이 실패했다”며 “이후 사업 재기를 꿈꾸는 아버지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렸다. 제 명의 주식에 대한 투자 금액은 1500만원”이라고 해명했다.

또 아버지와 김학의 전 차관 관계에 대해선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이라며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조차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최정훈은 “저와 형은 이런 큰일을 감당할 힘도 꾀도 없다”며 “저희 형제 원동력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준 모습이 위선적으로 비치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면서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전날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잔나비의 멤버 유영현이 사과하고 팀을 자퇴하기도 했다.

잔나비는 1992년생 동갑내기인 최정훈, 유영현, 김도형(기타)이 장경준(베이스)과 윤결(드럼)을 멤버로 영입하면서 결성됐다. 2013년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슈퍼스타K 5’에 출연했고 이듬해 싱글 ‘로케트’로 데뷔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