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콜로세움에 엘리베이터 설치…보행 약자 접근성 개선

외벽 4개 면 투명유리 구조…완공까지 5년 걸려
  • 등록 2023-06-01 오전 6:06:36

    수정 2023-06-01 오전 6:06:36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이탈리아 로마를 상징하는 건축물인 콜로세움에 5년 간의 공사 끝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됐다.

(EPA=연합뉴스)
안사(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콜로세움에서 엘리베이터 개통식이 열렸다. 엘리베이터는 이달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엘리베이터는 외벽 4개 면이 전부 투명유리 구조로, 콜로세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유모차 동반 관광객, 노인 등의 이동이 편리해지고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젠나로 산줄리아노 문화부 장관은 이날 개통식에서 “오늘부터 콜로세움은 더욱더 세계 문화유산이 됐다”고 말했다.

‘거대하다’라는 뜻의 콜로세움은 그 이름처럼 고대 로마 유적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4층짜리 타원형 경기장으로, 5만 명의 수용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해 약 700만 명이 방문한 콜로세움은 강성했던 옛 로마 제국의 위용을 느껴볼 수 있는 곳으로, 영화 ‘글래디에이터’의 배경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개통식에선 이탈리아의 델 시네마 오케스트라가 한스 짐머 작곡의 ‘글래디에이터’ 테마곡을 연주했다. 주연 배우인 러셀 크로는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엘리베이터 설치 아이디어는 2018년 콜로세움에서 열린 영화 ‘글래디에이터’ 특별 시사회에서 나왔다.

공사 시작부터 완공까지 5년 이상이 걸렸고, 구조 변경 없이 쉽게 엘리베이터를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콜로세움 관리 책임자인 알폰시나 루소는 “문화는 누구도 배제돼서는 안 되는 권리이며 점점 더 그래야 한다”며 “문화적, 물리적 접근성이 우선순위였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