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와일드' 배정남 "추성훈·진구 형님에 감사…서로 돕고 의지"

  • 등록 2024-03-02 오후 3:06:34

    수정 2024-03-02 오후 3:06:34

(사진=MBN ‘더 와일드’)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배우 배정남이 ‘더 와일드’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배정남은 2일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MBN 예능 프로그램 ‘더 와일드(THE WILD)’를 끝낸 소감을 밝히며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먼저 배정남은 “’더 와일드’는 짧지만 강렬하고,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과 즐거운 순간들을 남겨준 고마운 프로그램”이라며 “잠시나마 속세에서 벗어나 캐나다 대자연 속에서 힐링과 여유의 시간을 맘껏 즐길 수 있어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여정을 함께 한 추성훈, 진구 형님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서로 돕고 의지했기에 타지에서 큰 어려움 없이 잘 지낼 수 있었다”며 함께한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배정남은 “‘더 와일드’를 시청해 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 저희 방송이 조금이나마 힐링의 시간이었기를 바란다. 또 새로운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시청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남겼다.

그동안 배정남은 ‘더 와일드’에서 감성 충만한 막내로 맹활약했다. 두 형들 사이에서 잔망미 넘치는 모습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 소소한 웃음을 안겼으며, 필름 사진에 누구보다 진심인 모습으로 보는 재미를 높였다. 특히 구수한 사투리와 미워할 수 없는 ‘깐족미’로 특유의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더 와일드’는 지난 3월 1일 종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