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멤버 日 유흥업소 근무 의혹→해체 발표…"소희는 남는다"

  • 등록 2024-04-27 오후 2:10:51

    수정 2024-04-27 오후 2:10:51

그룹 네이처.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일본인 멤버 하루가 일본의 유흥업소에서 근무한다는 의혹에 휩싸인 걸그룹 네이처(NATURE)가 결국 팀 해체를 선언했다.

네이처의 소속사 n.CH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팬카페에 “네이처가 공식적인 그룹 활동을 종료한다”며 해체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네이처의 복귀를 기다려주신 많은 팬 여러분께 이같은 소식을 전해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당사와 멤버들은 향후 활동 및 활동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오랜 고민과 논의 끝에 그룹 활동을 종료하고 앞으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멤버 소희는 당사에 남아 음악, 연기 등 다양한 개인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팀 해체 소식은 일본인 멤버 하루의 사생활에 관한 의혹이 제기된 지 불과 하루 만에 전해져 눈길을 끈다.

앞서 최근 일본의 한 유흥업소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는 직원 소개 영상이 게재됐다. 그중 자신을 사쿠라 루루라고 소개한 한 여성은 “18세 때부터 K팝 가수로 6년간 활동했다”며 “지금은 댄스 스튜디오 설립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접객원(캬바죠)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사쿠라 루루라는 이름으로 개설된 SNS 계정에는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할 말이 있지만 지금은 말할 수 없다.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는 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이 SNS글과 소개 영상이 국내에도 확산되자, 해당 여성이 그룹 네이처 멤버 하루로 추정된다는 추측들이 제기됐다. 실제로 네이처는 휴식기에 돌입한 상태였고, 하루는 일본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지난 26일 소속사 측은 “사실을 확인 중”이라고 전했으나 하루만에 공식적인 팀 활동 종료, 사실상의 해체를 선언하게 됐다.

네이처는 2018년 데뷔했다. 2022년 11월 발매한 미니 3집 ‘네이처 월드: 코드 더블유’가 마지막 앨범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