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세계 1위 코다 후원하는 한화큐셀골프단, 허다빈·김지영 영입

  • 등록 2022-01-14 오전 9:28:55

    수정 2022-01-14 오전 9:28:55

김지영(왼쪽부터)과 허다빈, 한화큐셀 이구영 대표이사, 지은희, 이정민이 13일 한화큐셀골프단 후원협약식 뒤 2022년 선전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골프단)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화큐셀골프단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허다빈(24), 김지영(26)을 추가로 영입하고 2022년 투어를 누빌 골프단 구성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새롭게 한화큐셀의 모자를 쓰게 된 허다빈과 김지영은 KLPGA 투어에서 떠오르는 강자다.

프로 6년 차 허다빈은 지난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 준우승을 비롯해 4차례 톱10에 들며 상금랭킹 26위에 올랐다. 아직 우승은 없지만, 꾸준한 경기력으로 우승을 넘본다. 특히 경기 중 환한 미소를 잃지 않아 ‘허블리’라는 별명으로 팬들에게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허다빈은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선수가 많은 한화큐셀골프단의 일원이 돼 영광”이라며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과 구단의 지원에 우승으로 보답하겠게다”고 소감을 말했다.

KLPGA 투어 2승을 거둔 김지영은 국내 여자골프를 대표하는 장타자다. 매년 드라이브 비거리 순위에서 1~2위를 놓치지 않고 있다.

김지영은 “저의 발전 가능성을 보고 좋은 기회를 준 한화큐셀골프단에 감사드린다”며 “2022년에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한화큐셀골프단은 이정민(30), 지은희(36)와는 재계약을 마쳤다. 이정민은 지난해 KLPGA투어에서 5년 7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재기에 성공했고, 지은희는 2013년 한화큐셀 모자를 쓴 이후 10년째 인연을 이어갔다.

신규 선수 영입과 재계약을 마친 한화큐셀골프단은 2022년 골프단 구성을 모두 완료했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와 김인경, 신지은 그리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뒤는 이민영까지 총 9명이 한화큐셀의 모자를 쓰고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 무대에서 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