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사람들' 저스틴 민, OTT 신작들도 화제…역시 할리우드 대세

  • 등록 2024-04-03 오전 11:02:08

    수정 2024-04-03 오전 11:02:08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배우 저스틴 민이 OTT 영화로 연달아 글로벌 시청자들을 만난다.

할리우드 배우 저스틴 민이 전 세계를 무대로 글로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그가 출연하는 영화 ‘Shortcomings’와 ‘The Greatest Hits’가 각각 넷플릭스와 디즈니+를 통해 공개 소식을 알리며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지난 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완벽하지 않아’(원제 ‘Shortcomings’)는 독립 영화관 매니저로 일하는 냉소적인 남자가 지지부진한 관계를 이어가던 여자친구의 돌발 선언으로 자신이 그동안 내렸던 선택을 점검해야 하는 상황을 맞이하며 벌어지는 스토리를 그린 작품이다. 저스틴 민은 극 중 일본계 미국인 벤 역으로 열연, 편협한 사고관을 지닌 인물이 일련의 사건들을 겪으며 내적 성장을 이루어 나가는 모습을 밀도 있게 그려냈다. 제39회 선댄스영화제 미국 영화 경쟁 부문에 초청되고, 2023 트라이베카 영화제에 상영되며 호평받은 만큼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저스틴 민의 또 다른 출연작인 영화 ‘위대한 히트’(원제 ‘The Greatest Hits’)는 오는 12일 디즈니+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위대한 히트’는 음악과 추억 사이 연결 고리를 통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로맨틱한 시간 여행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저스틴 민은 극 중 시간 여행을 하는 여자 주인공 해리엇(루시 보인턴 분)에게 새롭게 찾아온 인연 데이비드 역을 맡아 변주하는 인물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담아냈다. 앞선 SXSW 영화제에서 2024 공식 선정작으로 초청돼 월드 프리미어 상영을 성황리에 마친 바,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저스틴 민은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인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벤 하그리브스 역으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한국계 미국인 배우다. 이후 애플TV+ ‘파친코‘로 화제를 모은 코고나다 감독의 영화 ‘애프터 양(After Yang)’ 속 로봇 인간 양 역으로 활약,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한국을 찾은 바 있다. 최근에는 골든글로브와 에미상에서 수상을 휩쓴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원제 ‘BEEF’) 속 에드윈 역으로 활약했으며,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Psick Univ’ 자체 콘텐츠 ‘피식쇼(Psick Show)’와 JTBC 예능 ‘배우반상회’에도 출연하며 국내외 많은 팬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