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업고 튀어![김가영의 View]

'선재 업고 튀어', 입소문 타고 인기몰이
  • 등록 2024-04-23 오전 10:53:09

    수정 2024-04-23 오전 10:53:09

‘선재 업고 튀어’(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월요병도 퇴치한 배우 변우석의 발견이다. 차근 차근 쌓아온 ‘로코’ 내공이 ‘선재 업고 튀어’를 통해 발산하며 드라마의 흥행을 이끌고 있다.

지난 8일부터 방송되고 있는 tvN ‘선재 업고 튀어’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분)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김혜윤 분)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간 이후의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

다시 살게 된 열아홉, 목표는 최애 류선재를 지키는 것인 임솔이 오히려 과거로 돌아가 류선재와의 잊어버린 추억을 되찾고 그에게 구원 받는 이야기가 촘촘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최애 아티스트라고만 생각했던 류선재가 알고 보니 고교 시절 앞 집에 살았고, 심지어 나를 짝사랑하던 남학생이었다? 이 판타지 같은 스토리를 배우 변우석이 현실적이고 섬세한 연기로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선재 업고 튀어’(사진=tvN)
‘선재 업고 튀어’(사진=tvN)
류선재는 임솔의 수호천사 같은 인물이다. 임솔이 버스에서 잠든 모습을 보고 택시를 타고 그를 쫓는가 하면, 그에게 줄 휴대폰을 상품으로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고, 복장 단속에서 걸릴까 자신의 넥타이를 벗어주고. 셀 수 없이 많은 배려를 하며 임솔 옆을 지키고 있다.

그 마음 안에는 짝사랑이 있다. 우연히 마주친 임솔에게 반해 짝사랑을 시작한 것. 특히 15년 후까지 그 마음이 이어지며 감동이 배가되고 있다. 자신을 잊은 임솔의 옆을 여전히 지키며 애절한 마음을 보여주는 류선재의 모습은 설렘과 동시에 애틋함까지 전달하고 있다. ‘선재 업고 튀어’가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의 장르를 넘어 더 풍성하고 깊은 재미, 감동을 선사하는 이유다.

‘선재 업고 튀어’(사진=tvN)
‘선재 업고 튀어’(사진=tvN)
변우석은 흔들리는 눈빛과 떨리는 목소리 등으로 혼자 고이 간직하고 있는 짝사랑을 표현하며 보는 이들에게도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첫사랑을 시작한 고등학생 선재의 풋풋한 모습부터, 15년 간 임솔을 마음에 담아놓은 선재의 애절한 모습까지. 다양한 선재의 감정들을 많은 대사 없이 눈빛과 표정 만으로 차이를 두며 섬세하게 표현 중이다. 변우석의 “솔아”만 들어도 선재의 감정이 오롯이 느껴질 정도다.

2016년 tvN ‘디어 마이 프렌즈’로 데뷔한 변우석은 그동안 다수 작품에 출연하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영화 ‘20세기 소녀’, ‘소울메이트’를 통해 감성 로맨스를 매력적으로 표현했고 JTBC ‘힘쎈여자 강남순’에서는 빌런 역인 류시오를 연기하면서도 강남순을 향한 짝사랑을 표현하며 절절한 로맨스를 표현했다.

변우석은 이렇게 다수 작품을 통해 차근 차근 쌓아온 내공을 ‘선재 업고 튀어’를 통해 아낌 없이 발산 중이다. 좋은 대본과 좋은 제작진, 또 좋은 상대 배우를 만나 물 만난 로코를 보여주고 있다. 임솔이 ‘선재 업고 튀어’를 외친다면, 시청자는 ‘변우석 업고 튀어’를 외치는 이유다.

‘선재 업고 튀어’는 탄탄한 대본과 섬세한 연출, 또 배우들의 호연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단 5회 만으로 이같이 뜨거운 반응을 얻은 만큼, 앞으로의 상승세도 충분히 기대해 볼 만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