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데이아 '챌린저스' 오늘 개봉…극장 물들일 아찔한 도파민 로맨스

  • 등록 2024-04-24 오전 11:08:04

    수정 2024-04-24 오전 11:08:0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젠데이아가 주연이자 프로듀서로 참여하고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화제를 모은 영화 ‘챌린저스’가 바로 24일 오늘, 개봉과 함께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챌린저스’는 테니스 코트 밖, 한 여자와 두 남자의 끝나지 않은 아슬아슬한 매치 포인트를 그린 로맨스 영화다. ‘챌린저스’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테니스라는 독특한 소재로 세 남녀의 아찔한 관계를 신선하게 보여준다는 점이다. 천재 테니스 선수로 인기를 누리던 타시(젠데이아 분)는 부상 후 테니스 선수인 남편 아트(마이크 파이스트 분)의 코치가 되며 전 남자친구이자 아트의 과거 친구 사이였던 패트릭(조쉬 오코너 분)와 마주한다. 2000년 초반과 2019년을 오가며 탄탄한 스토리로 이들의 복잡하고 다채로운 감정을 담은 ‘챌린저스’는 테니스 경기를 통해 한 여자를 쟁취하기 위한 두 남자의 ‘진짜 경쟁’을 짜릿하게 그려내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생생한 색감이 인상적인 미장센과 독보적인 연출력이다.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은 순간적인 감정을 세밀하게 담아내는 연출로 호평을 받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이후, ‘본즈 앤 올’을 통해 작품성을 갖춘 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챌린저스’에서 인물의 표정을 클로즈업하는 등 과감한 연출을 선보였다. “영화 속 인물들과 관객이 계속 눈을 마주치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하는 탁월한 능력을 가졌다” 라는 조나단 앤더슨의 말처럼 경기 중에 역동적인 카메라 워킹을 시도하며 보는 이들이 테니스 공이 된 듯한 몰입감을 더할 것이다. 감정 묘사에 중점을 두고 등장인물의 내면적 갈등과 폭발하는 욕망을 특유의 생동감 넘치는 비주얼로 구현하는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연출이 ‘챌린저스’에서 정점을 보여준다.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스타의 반열에 오른 할리우드 배우들의 만남이다. 먼저, 다양한 장르를 거침없이 도전하며 매번 인생 캐릭터를 선보인 젠데이아가 이번엔 압도적 테니스 실력을 갖춘 스포츠 스타 ‘타시’로 분해 두 남자와의 아슬아슬한 감정 줄다리기를 보여줄 전망이다.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떠오르는 대세 배우 조쉬 오코너는 ‘타시’의 전 남자친구를 맡아 자신감 넘치고 유머러스한 캐릭터인 ‘패트릭’을 완벽히 소화하며 기대를 모은다. 무대와 스크린을 모두 아우르며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한 마이크 파이스트는 ‘타시’의 남편인 ‘아트’로 변신해 유연하지만 섬세한 연기력으로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할리우드의 대표 배우와 라이징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은 ‘챌린저스’의 재미를 한층 끌어올리며 관객들의 도파민을 터트릴 예정이다.

관객들의 오감을 사로잡는 관람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하며 관람 욕구를 자극하는 영화 ‘챌린저스’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