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페라리 듀오' 알론소·마사, 독일GP 1,2위...슈마허, 9위

  • 등록 2010-07-26 오전 10:53:45

    수정 2010-07-26 오전 10:53:45

▲ 페르난도 알론소.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이데일리 SPN 이석무 기자] '되살아난 붉은 야생마' 페라리가 호켄하임 서킷을 장악했다.

한국시간으로 25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11라운드에서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가 정상에 올랐다. 2위는 알론소의 페라리 동료 펠리페 마사(브라질)이 차지했다.

알론소는 4.574km의 서킷을 총 67바퀴 도는 독일 호켄하임 서킷을 1시간27분38초 864의 기록으로 주파해 시즌 개막전 바레인 우승에 이어 두 번째 승리를 이끌어냈다.

페라리팀의 기민한 운영 전략이 빛났다. 3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마사가 출발 직후 첫 코너에서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을 앞지르며 1위로 올라섰다. 이후 마사는 경기 후반 더 빠른 스피드를 기록중이던 팀 동료 알론소에게 선두를 내주는 콤비 플레이로 소속팀에 시즌 첫 원투승을 안겼다.

이에 반해 폴포지션을 획득하며 홈 경기 우승에 기대를 모은 세바스찬 베텔은 페라리의 압박에 선두권을 내주고 아쉬운 3위에 머물렀다. 또 'F1의 황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는 9위에 머물렀다.

한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맥라렌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과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이 나란히 4, 5위를 차지하며 시즌 득점 선두를 지켜냈다.

이로써 시즌 11라운드까지 드라이버 포인트는 루이스 해밀턴이 157점으로 1위, 젠슨 버튼이 143점으로 2위,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 호주)와 베텔이 136점으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경기에 우승한 알론소는 123점으로 5위에 올라 있다.

컨스트럭터즈에서는 맥라렌이 300점을 달성하며 1위를 지키고 있다. 그 뒤로 레드불 레이싱이 272점, 페라리가 208점으로 삼파전의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맥라렌과 레드불의 양강 구도에 강호 페라리가 가세한 가운데 2010시즌 12라운드는 오는 8월 1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펼쳐진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