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글로벌 TOP10 비영어 부문 1위

  • 등록 2022-06-29 오전 9:58:25

    수정 2022-06-29 오전 9:58:25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넷플릭스(Netflix)의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고 있다.

지난 24일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6월 29일 기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공개 후 3일 만에 3,374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올라섰다. 이탈리아, 멕시코, 태국, 이집트 등 총 51개 나라의 TOP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한국을 비롯한 6개국 1위에 등극했다.

한편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는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자들이 사랑하는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다. 매주 화요일(태평양 표준시 기준 / 한국 시간 수요일 오전 5시) 작품별 콘텐츠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전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한 주 동안 전 세계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 10선을 공개한다. 영어권과 비영어권, 영화와 TV로 구분되며, 한국은 물론 미국, 영국 등 90여 개국의 국가별 인기 리스트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작품 공개 이후 첫 28일 동안의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역대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글로벌 인기작 TOP 10도 만나볼 수 있다.

해외 매체들은 “야심 차고 흥미진진하고 매력적이다. 한마디로 중독적이다”, “화려한 주연 배우진이 제 역할을 해냈다”, “최근의 지정학적 맥락을 기반으로 한 매력적인 작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스페인 원작의 특성에 ‘오징어 게임’이 미국에서 인기 있었던 요인들을 모두 더해냈다”, “스릴과 반전이 넘치는 독창적인 스토리”, “액션과 긴장감을 놓지 않으면서도 인물간의 관계까지 세밀하게 그려낸 숙련된 연출”, “인상적인 연출, 짜릿한 대사, 원작 인물의 매력을 잘 살려낸 캐릭터들”이라고 호평했다.

2022년 글로벌 신드롬을 또 한 번 이끌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은 넷플릭스에서 절찬리 스트리밍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