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경기 5골' 손흥민, 토트넘서도 프리킥 찰까...북런던 더비 출격

  • 등록 2022-09-30 오전 10:00:46

    수정 2022-09-30 오전 10:00:46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9월 모의고사’에서 2경기 연속 골맛을 본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 토트넘으로 돌아가자마자 ‘북런던 더비’ 빅매치에 나선다.

손흥민은 지난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전에서 후반 41분 강력한 오른발 프리킥 직접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전에서는 헤딩슛으로 결승골을 기록, 대표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대표팀에 오기 직전 레스터시티와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A매치에서도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그같은 활약이 결코 우연이 아니었음을 잘 보여줬다. 아울러 대표팀 공격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핵심 중 핵심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지난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 손흥민은 곧바로 토트넘에 합류했다. 이제 한국시간으로 10월 1일 오후 8시 30분에 열리는 ‘라이벌’ 아스널과 2022~23 EPL 9라운드 원정경기를 준비한다.

같은 북런던을 연고로 하는 지역 라이벌인 토트넘과 아스널은 역사적으로 깊은 갈등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그래서 늘 만날 때마다 으르렁대는 분위기다.

성적으로도 서로를 넘어야 하는 경쟁지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이 걸린 4위 자리를 놓고 마지막까지 경쟁했다.

이번 시즌은 치열한 선두 싸움을 벌이고 있다. 토트넘은 시즌 초반 4승 2무 승점 17을 기록, 리그 3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아스널은 6승 1패 승점 18로 리그 선두다.

토트넘 입장에선 이번 북런던 더비서 아스널을 잡는다면 선두로 도약할 수 있다. 아스널로서도 초반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 토트넘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 게다가 이번 경기는 아스널 홈에서 열린다.

최근 골 감각이 살아난 손흥민에게 당연히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된다. 손흥민은 레스터시티전 해트트릭과 A매치 2경기 연속골 포함, 최근 3경기에서 5골을 몰아쳤다. 왼발, 오른발, 헤딩, 프리킥 등 득점 방법도 다양했다.

손흥민이 유독 아스널전에 강한 모습을 보여온 점도 기대감을 높이는 이유다. 손흥민은 2015년 토트넘 데뷔 이후 16차례 아스널과 맞대결에서 5골 5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마지막 맞대결이었던 지난 2021~22시즌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좋은 기억이 있다. 당시 손흥민은 리그 21호 골은 터뜨린 동시에 상대 수비수 퇴장을 이끌어내며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3-0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토트넘은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4위를 차지, 3년 만에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복귀할 수 있었다.

시즌 개막 후 골침묵이 이어지자 비판적인 태도를 취했던 영국 현지언론들도 이젠 되살아난 손흥민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토트넘은 손흥민에게 프리킥을 맡겨야 한다”면서 “이제 손흥민이 프리킥을 차기 위해 직접 손을 들어야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 역시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에릭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떠난 이후 프리킥에서 문제를 겪고 있다”며 “케인이 자주 기회를 얻지만 프리킥 골이 없고, 다이어도 마찬가지인 만큼 손흥민이 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 역시 아스널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한국 대표팀 경기에서 직접 프리킥으로 골을 넣어 많은 자신감을 얻었을 것”이라며 프리킥 키커 활용 가능성을 열어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