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Q 증시 실적 혹한기 온다…호실적 방어株는?

상장사 210개사 4Q 영업익, 3개월전 대비 19.7%↓
LIG넥스원·현대위아 등 방산업, 1개월 전 대비 컨센 ‘쑥’
  • 등록 2022-10-06 오전 6:11:00

    수정 2022-10-06 오전 6:11:0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최근 경기 둔화와 부진한 수출 탓에 기업 경기 전망이 어둡다. 특히 올해 실적 역성장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와 더불어 늘 비용처리 이슈로 이익 컨센서스를 밑돌았던 4분기인 만큼 포트폴리오를 방어할 고실적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5일 금융투자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추정기관이 3곳 이상인 상장사 210개사의 올해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0조985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한 수치로 3개월 전 51조963억원에 비해서 19.78%, 1개월 전 44조9820억원 대비 8.88% 각각 줄어든 셈이다.

기업이익 하향이 이어지는 데다 매크로 환경도 불안정한 만큼 올해 4분기 증권가 전망은 어두운 상황이다. 이웅찬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4분기의 경우 실적 시즌 감익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도 “통화정책은 추가 긴축보다 완화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긍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특히 4분기 실적은 보통 기업들이 일회성 비용 처리는 물론 연간 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그간 미처리된 회계처리를 반영하는 시즌으로 실적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경우가 많다. 염동찬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추가적인 이익 하향 조정 가능성이 높은데 항상 예상치를 하회했던 4분기 실적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익 모멘텀이 희소해진 상황에서 1개월 전 대비 영업이익이 상향 조정된 종목이 주목된다. 지난해 4분기보다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1개월 전 대비 실적이 상향 조정된 종목 중 가장 증가율이 높은 종목은 LIG넥스원(079550)이었다. LIG넥스원은 현무-3순항미사일을 생산하는 등 유도 무기로 잘 알려진 국내 방산업체로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이 4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1개월 전 대비 영업이익 증가율은 16.6%로 가장 높았다.

이어 LX인터내셔널(001120)이 13.7%, OCI(010060)가 13.3%로 뒤를 이었고 현대위아(011210)도 10.8%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한화솔루션(009830)도 8.7% 증가하면서 주로 에너지 관련주나 방산주 위주의 실적 강세가 돋보였다.

아디다스 등 글로벌 스포츠 의류 제조자개발생산(ODM)을 맡고 있는 화승엔터프라이즈(241590)도 4분기 예상 영업익이 3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50% 증가가 기대되는 가운데 1개월 전 대비 컨센도 1.5%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등 전통적인 수출 효자 업종은 4분기 실적 추정치 조정의 급락을 면치 못했다. LG디스플레이(034220)의 경우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9.6% 감소, 1개월 전에 비해선 98.3%나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장 높은 하락률을 보였다. 이어 서울반도체(046890)가 4분기 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이 예상됐지만 1개월 이전 전망치에 비해선 69.7%나 줄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1개월 전 컨센서스 대비 하향 조정률이 높은 종목으로는 △SK하이닉스(000660)(49.1%) △롯데케미칼(011170)(31.8%) △덕산테코피아(317330)(31.7%) △효성티앤씨(298020)(22.7%) △콘텐트리중앙(036420)(19.1%) △삼성전자(005930)(19%) 등이 뒤를 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