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2신도시 발표에 서울시·강서구 반기는 이유는[부동산포커스]

'애물단지' 5호선 방화차량기지·건설폐기물처리장, 김포로
대규모 부지 옮기면서 강서구 일대 지역 개발 기대감 커져
  • 등록 2022-11-16 오전 6:00:00

    수정 2022-11-16 오전 6: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경기 김포에 조성하는 김포 한강2 콤팩트시티(한강2신도시)로 서울시와 강서구가 미소를 짓고 있다. 서울 지하철을 신도시까지 연장하는 대신 ‘애물단지’였던 5호선 방화차량기지가 김포로 옮겨가기 때문이다. 서울 강서구 방화동에 있는 5호선 방화차량기지(차량기지)와 건설폐기물처리장(건폐장)이 한꺼번에 김포시로 옮겨가는 덕분에 강서구 일대의 지역 개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주택 경기 침체로 단기 호재를 기대하긴 어렵지만 그간 지역 개발에 큰 걸림돌이었던 차량기지와 건폐장이 옮겨감에 따라 이 일대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윤석열 정부 첫 신도시로 경기 김포시 마산·운양·장기동·양촌읍 일대에 김포 한강2 콤팩트시티(한강2신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4만6000가구가 입주할 이 신도시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서울 지하철 5호선을 입주 시점(2030년)에 맞춰 연장하기로 했다. 한강2신도시 조성으로 김포시는 숙원이던 5호선 유치를 이뤄냈다.
서울 강서구 방화동 방화차량기지 위치도.(자료=서울시)
서울로서도 손해 보는 장사는 아니다. 건폐장과 차량기지는 지역사회에서 소음과 분진을 일으켜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다. 대규모 부지를 차지한 탓에 지역 개발도 가로막았다. 방화동 H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주민들이 이전을 많이 좋아한다. 그동안 차량기지와 건폐장이 땅을 차지하고 있는 탓에 지역 개발이 어려웠다”며 “이런 것들을 옮기면 장기적으로 집값도 오르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처럼 차량기지 이전은 부동산 시장에서 호재로 꼽힌다. 지난해 서울 구로구 구로동 일대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났다. 국토부가 경기 광명·시흥신도시에 제2경인선 전철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로 이전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런 내용이 발표된 이후 차량기지 인근 구로주공2차 전용면적 64㎡형 가격은 1년 만에 8억4000만원에서 10억900만원까지 뛰었다. 국토부는 이르면 내년 초 구로차량기지 예비타당성 결과를 받아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지금 같은 시장 상황에서 차량기지 이전이 당장 집값을 끌어올리기란 역부족이다. 차량기지 이전은 오랜 기간을 필요로 하는 대형 사업일뿐더러 최근 고금리·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주택 경기가 곤두박질치고 있어서다. 고준석 제이에듀투자자문 대표는 “차량기지가 옮겨간 후 무엇으로 개발할지가 중요한데 입지나 규모 면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