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유미, 옛날 나를 보는 듯…'힘쎈' 브랜드화 되길" [인터뷰]④

  • 등록 2023-12-03 오후 5:43:00

    수정 2023-12-03 오후 5:43:00

김정은(사진=소속사)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욕심이 있다면 ‘힘쎈여자’ 시리즈가 브랜드화 되는 거예요.”

김정은은 최근 서울시 한남동의 한 카페에서 이데일리와 만나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이하 ‘강남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남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3대 모녀가 강남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글로벌 쓰리(3) 제너레이션 프로젝트. 김정은은 극 중 정의감에 불타는 강남 재벌이자 강남순(이유미 분)의 엄마 황금주 역을 맡았다.

(사진=JTBC ‘힘쎈여자 강남순’ 방송화면)
이날 김정은은 딸 강남순 역할을 맡은 이유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날렵하고 유연하고 잘한다. 무엇보다 인성이 좋고 밝아서 누구나 다 보면 기분 좋아지는 배우다. 옛날의 저를 보는 느낌이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또 이유미와 함께 찍은 와이어 신을 언급하며 “두 바퀴 돌고 착지하는 신보다 ‘이리 와’를 먼저 찍었다. 그건 사실 대본에 없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잃어버린 딸을 15년 만에 보는 거지 않나. 어렸을 때 만난 친구도 오랜만에 만나면 알아는 보지 않나. 하물며 자기 딸인데. 딸을 알아보면서 얼마나 만감이 교차할까 생각이 들었다. 저도 모르게 손을 내밀고 내새끼를 찾는, 그 감정이 절로 나오더라”라고 전했다.

김정은(사진=소속사)
이어 “테이크를 가고 ‘이거 괜찮나?’ 했는데 뒤에서 감독님이 무전기로 ‘커헉’ 하는 소리가 들렸다. 액션 신도 그 안의 서사가 중요하다는 배움을 또 얻었다. 감히 말씀드리자면 ‘강남순’은 한국형 액션이 아닐까 싶다. 그 안에 서사가 존재하는. 우리가 마블처럼 돈을 어마무시하게 들이는 것보다는 감정이 있는 액션을 하는 것. 액션도 마음을 움직여야 한다는 너무 큰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화려한 스타일링에 대해서도 “제 주변의 MZ 스태프들의 모든 의견을 받아들인 거다. 그 친구들은 (옹)성우, (이)유미보다 더 어리다. 2003년생 2004년생들의 피드백을 흡수하려는 것부터 시작했던 것 같다”면서 “사실 모성애를 잡는 신들이 없었으면 저도 무서웠을 것 같다. 황금주는 누구보다 강한 모성애를 가지고 있고, 딸과 아들을 사랑하는 사람이지 않나. ‘괜찮아. 황금주잖아’ 했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정은(사진=소속사)
후배 배우인 이유미, 옹성우, 변우석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그는 “유미, 성우, 우석이가 저를 편하게 생각하게끔 노력했다. 뭐 제가 편했겠나.(웃음)”라면서도 “20년 전 쯤의 저는 아무것도 못 보는 사람이었던 것 같다. 근데 지금은 현장에 가면 ‘저런 특징이 있구나. 뭘 어려워 하나?’ 이런 관찰자 시점이 되더라. 쏠쏠한 재미였다. 너무 훌륭한 점이 많은 친구들이었다. 하나는 지금 없지만. (웃음) 어린 친구들이랑 또 호흡을 맞추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극찬했다.

변화한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쓸데없는 조언을 하는 것이 도움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다. 그건 감독님이 하실 일이고 저는 ‘괜찮아. 날 막 대해줘’ 했다. 그런 면에서 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자꾸 ‘라떼 라떼’ 하게 되지만 옛날에는 현장에서 배우들한테 무섭게 하는 연출분들도 많았다. 그런 거 생각하면 시대가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윽박지르는데 연기를 잘할 수 있겠나. 연기는 스포츠랑은 다른 것 같다. 채찍을 휘둘러봤자 손해만 보는 게 아닐까 싶다. 자신감이 있어야 하고 여유로워야 하고 집중해야 하는데 혼나는데 무슨 집중이 되겠나. 그런 면에서 굉장히 훌륭한 디렉터셨다. 누구 하나 눈살 찌푸리는 사람 없이 서로 응원했다”며 훈훈한 분위기와 배우들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힘쎈여자 강남순’ 포스터(사진=JTBC)
마지막으로 김정은은 “욕심이 있다면 ‘힘쎈여자’가 마블처럼 브랜드화가 됐으면 좋겠다. ‘도봉순’ 커플(박형식, 박보영)이 특별출연으로 잠깐 나와줬을 때 짧은 신이었지만 시청자분들이 너무 열광하지 않았나. 저는 백미경 작가님이 이상한 가족 이야기를 많이 쓰셨으면 좋겠다. 웃겨서 미쳐버릴 것 같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힘쎈’ 한국형 히어로 드라마가 있으면 좋겠다. 히어로가 있으면서 재밌는 코미디가 있고. 우리에겐 가족이라는 무기가 있지 않나”라며 “확장된 편을 작가님이 또 하신다면 황금주가 잠깐이라도 나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