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박찬호, 격투기선수 변신하면 좋았을 선수"

  • 등록 2010-08-31 오전 10:00:11

    수정 2010-08-31 오전 10:00:11

▲ 박찬호.
[이데일리 SPN 이석무 기자] 박찬호(37.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이단옆차기 사건이 확실히 대단하긴 대단했나보다. 11년이나 지난 지금 시점에서도 다시 회자되고 있으니 말이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인 '블리처리포트' 최근 재미있는 랭킹을 발표했다. 바로 '종합격투기 파이터로 변신했더라면 더 좋았을 선수'. 전 IBF 프로복싱 헤비급 챔피언 제임스 토니가 UFC에 진출한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주제까지 연결했다.

'블리처리포트'는 이 순위에서 박찬호를 4위에 올렸다. 역시 이유는 1999년 경기 중 보여준 이단옆차기 때문이다.

당시 LA 다저스에서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최전성기를 누렸던 박찬호는 애너하임 에인절스와의 경기 때 타석에서 투수앞 땅볼을 친 뒤 아웃됐다. 그런데 공을 잡은 투수 팀 벨처가 박찬호를 거칠게 태그하면서 급격히 감정이 격해졌다.

결국 박찬호는 자신을 글러브로 밀치는 벨처에게 몸을 날려 이단옆차기를 작렬, 메이저리그팬들이 잊지 못할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블리처리포트'는 "박찬호의 시저스킥(가위차기)를 기억하는가"라며 "박찬호의 당시 리액션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박찬호는 점프하면서 쿵푸킥을 벨처에게 날렸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당시 벨처가 킥을 잘 막았지만 박찬호의 완벽한 기술에 더 높은 점수를 줘야 한다"라는 농담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 순위에는 박찬호 외에도 전 프로복싱 헤비급 세계챔피언 마이크 타이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 에릭 칸토나, 전 메이저리그 거포 프레드 맥그리프 등이 포함됐다.

그렇다면 1위는 누구일까. 바로 2006 독일 월드컵 결승전에서 상대팀 이탈리아 수비수 마르코 마테라찌의 가슴을 머리로 박았던 프랑스 축구영웅 지네딘 지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