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김건희 내외 추석선물, 30만원에 '당근'"...판매 이유보니

  • 등록 2022-09-05 오전 6:21:13

    수정 2022-09-05 오전 6:21:1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이름으로 보내는 추석 선물세트가 지난 주말 ‘당근마켓’에 올라왔다.

지난 3일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대통령 추석 선물(대통령 내외)’이라는 제목의 중고물품이 20만 원에 올라왔다.

그 다음 날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에서도 ‘대통령 선물 추석 선물 윤석열 대통령’이라며 27만 원의 거래를 희망하는 중고물품이 등장했다. 해당 물품 판매자는 “제가 사용하려고 했으나 도저히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라 버려질 것 같아서 전 제품 필요하신 분이 가져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신2동에 기초 생활 수급 독거노인 가구를 방문, 추석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다른 중고거래 플랫폼인 ‘중고나라’에는 윤 대통령 부부의 추석 선물세트가 19만 원에서 최대 30만 원에 거래되고 있었다. 판매자들은 별다른 설명이나 판매 이유를 밝히지 않고 ‘미개봉’을 강조하면서 언론 보도에 쓰인 내용물 사진을 올려뒀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추석을 맞이해 각계 인사 약 1만3000명에게 지역 특산물과 메시지 카드를 전달한다고 대통령실이 지난 1일 밝혔다.

선물 발송 대상에는 각계 원로와 호국 영웅 및 유가족, 사회적 배려계층, 누리호 발사에 기여한 우주 산업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추석 선물세트
선물은 국산 농산물 소비 촉진과 지역 화합을 바라는 의미에서 매실·오미자청(전남 순천, 전북 장수)과 홍삼 양갱(경기 파주), 볶음 서리태(강원 원주), 맛밤(충남 공주), 대추칩(경북 경산) 등으로 구성됐다. 공주는 윤 대통령 부친의 고향이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카드를 통해 “어렵고 힘든 시기이지만 묵묵히 흘린 땀과 가슴에 품은 희망이 보름달처럼 환하게 우리 미래를 비출 것이다. 더 풍요롭고 넉넉한 내일을 위해 국민 한 분, 한 분의 마음을 담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추석 선물세트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의 명절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거래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 초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세트’는 각종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17만 원~30만 원에 거래됐다.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역시 매년 설과 추석 명절을 맞아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19 관련 의료진 및 현장업무 종사자 등 1만5000여명에게 각 지역의 특산물로 구성된 선물세트와 함께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전달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