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여자 축구팀 ‘오렌지FC’, 2년 연속 퀸컵 출전... 김병지 대표 일일 지도

  • 등록 2023-09-11 오후 7:06:21

    수정 2023-09-11 오후 7:06:21

강원FC가 오렌지FC 출정식을 진행했다. 사진=강원FC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강원FC 여자 축구팀 ‘오렌지FC’가 출정식과 함께 퀸컵에 나선다.

강원은 지난 9일 춘천의 유소년 아카데미 센터에서 오렌지FC 출정식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출정식에는 강원의 김병지 대표이사와 풋살 국가대표 출신 최경진 유소년 아카데미 총감독이 자리했다. 김 대표이사와 최 감독은 선수들에게 특별 지도와 함께 경기도 뛰었다. 훈련이 뒤엔 선수들에게 간식을 선물과 축구 이야기를 나눴다.

강원은 오렌지FC에 대해 “올해 7월 입단 테스트를 통해 최연소 1999년생부터 최고령 1976년생까지 12명의 선수를 선발했다”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K리그 여자 축구 대회 퀸컵(K-WIN CUP)에 참가한다”고 설명했다. 정기 훈련 시간 외에도 차연희 감독, 유한별 코치가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김 대표이사는 “강원이 여자 축구 저변 확대에 기여할 수 있어 매우 뿌듯하다”며 “직접 와서 보니 생각한 것보다 선수들의 수준이 매우 높았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대회보다 올해 대회가 참가 팀도 많아지고 수준이 높아졌다고 들었다”며 “지난 대회처럼 4위 이상의 성적을 낸다면 특별 회식을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오렌지FC 맏언니 이고운 씨는 “예전엔 축구에 관심이 없었는데 오렌지FC를 통해 축구를 알아가고 있다”며 “축구가 삶의 원동력이 돼 일상생활에서도 큰 힘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가 많아 잘할 수 있을까 고민하기도 했는데 감독님, 코치님께서 쉽게 가르쳐 주셔서 즐겁게 훈련하고 있다”며 “우승도 좋지만, 대회에서 우리만의 단합을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 같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